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진교훈 전북경찰청장 "이재영·다영 자매 학폭 고소·고발 없어"

송고시간2021-03-02 11:20

beta

진교훈 전북경찰청장은 2일 "(이재영·다영 자매를 비롯한) 배구선수와 관련해 공식적으로 고소나 고발은 접수된 게 없다"고 밝혔다.

진 청장은 이날 오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학교폭력 전수조사 계획에 대한 취재진 질의에 답하던 도중 이러한 내용을 언급했다.

학창 시절 전주의 한 초등학교와 중학교 배구부에 몸담았던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의 이재영·다영 자매는 최근 불거진 학교폭력 문제로 무기한 출전 금지와 국가대표 박탈 처분을 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불화에 쌍둥이 학폭까지…쑥대밭 된 흥국생명 (CG)
불화에 쌍둥이 학폭까지…쑥대밭 된 흥국생명 (CG)

[연합뉴스TV 제공]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진교훈 전북경찰청장은 2일 "(이재영·다영 자매를 비롯한) 배구선수와 관련해 공식적으로 고소나 고발은 접수된 게 없다"고 밝혔다.

진 청장은 이날 오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학교폭력 전수조사 계획에 대한 취재진 질의에 답하던 도중 이러한 내용을 언급했다.

학창 시절 전주의 한 초등학교와 중학교 배구부에 몸담았던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의 이재영·다영 자매는 최근 불거진 학교폭력 문제로 무기한 출전 금지와 국가대표 박탈 처분을 받았다.

이들 자매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자필 사과문을 올리고 용서를 구했으나 이후로도 학교폭력 피해 학생의 추가 폭로는 끊이지 않고 있다.

진 청장은 최근 지역 체육계에서 불거지고 있는 학교폭력 사건에 대해서는 도 교육청과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했다.

진 청장은 "최근 언론 등을 통해 제기된 (배드민턴부) 학교폭력 의혹에 대해서는 전북청 여성청소년과에서 직접 수사하기로 했다"며 "법률 검토를 마치고 도 교육청과 함께 해당 학교에 대한 전수조사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도내 학교 전체를 대상으로 학교폭력 전수조사를 확대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학교 안의 일을 경찰이 먼저 (전수조사)할 것은 아닌 것 같다"며 "도 교육청에서 운동부 학생 간 폭력이 특정 학교 문제가 아니라고 판단한다면 그 부분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jay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