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거리두기 개편 초안 놓고 5일 공청회…정부 "의견수렴 후 발표"

송고시간2021-03-02 11:12

beta

정부가 오는 5일 공청회를 열어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에 대한 현장의 의견을 모은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일 백브리핑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에 대해 "초안이 마련됐고 현재 이에 대해 의견수렴을 하고 있다"면서 "이번 주 금요일(5일) 오후 3시에 LW컨벤션센터에서 공청회를 하고, 의견수렴을 위해 확정안이 아닌 개편안 수준에서는 발표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주 관계부처, 각 지방자치단체와 거리두기 개편에 대해 논의했고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을 비롯한 협의체 의견 수렴도 진행 중"이라며 "오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처음으로 개편 초안에 대한 논의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질문에 답변하는 윤태호 방역총괄반장
질문에 답변하는 윤태호 방역총괄반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장우리 기자 = 정부가 오는 5일 공청회를 열어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에 대한 현장의 의견을 모은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일 백브리핑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에 대해 "초안이 마련됐고 현재 이에 대해 의견수렴을 하고 있다"면서 "이번 주 금요일(5일) 오후 3시에 LW컨벤션센터에서 공청회를 하고, 의견수렴을 위해 확정안이 아닌 개편안 수준에서는 발표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주 관계부처, 각 지방자치단체와 거리두기 개편에 대해 논의했고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을 비롯한 협의체 의견 수렴도 진행 중"이라며 "오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처음으로 개편 초안에 대한 논의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윤 반장은 거리두기 개편 발표 시점은 아직 확정할 수 없다고 전했다.

윤 반장은 "의견을 더 수렴한 다음에 발표할 예정이고, 거리두기 개편과 관련해선 3차 유행이 더 안정화되는 부분이 더 중요하리라고 생각한다"면서 "오늘(2일) 중대본 회의에서도 개편안 최종 발표 시점은 확진자 수 상황을 보면서 할 필요가 있겠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말했다.

중수본에 따르면 최근 1주간(2.24∼3.2) 지역발생 일평균 확진자 수는 363명으로, 거리두기 2단계(전국 300명 초과)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한편 윤 반장은 이날부터 전국 초·중·고교 등교 개학이 시작된 것을 두고 "학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우는 별로 없으나 외부에서 학교로 전파되는 것을 무시할 수는 없다"면서 "개학으로 인한 확진자 발생과 전파 등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학교 방역을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sun@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