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원태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모든 역량 집중해야"

송고시간2021-03-02 10:55

beta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2일 "아시아나항공[020560]을 성공적으로 인수해 '함께, 더 힘차게' 날아오를 수 있도록 우리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아가면 좋겠다"고 임직원에게 당부했다.

조 회장은 이날 오전 사내 인트라넷 게시판에 올린 대한항공[003490] 52주년 창립기념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달라진 세상에서 누구보다 높이 비상하는 회사가 될 수 있도록 저부터 혁신을 실천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회장은 "두 회사가 하나 돼 더 큰 조직을 이루는 만큼 큰 사명감으로 대한민국 항공산업에 기여하는 우리가 되도록 최선을 다해야한다"며 "머지않아 달콤한 결실을 보고, 그 결실을 임직원과 풍성하게 나누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한항공 창립 52주년 기념사…"어느 때보다 혁신 절실해"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대한항공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2일 "아시아나항공[020560]을 성공적으로 인수해 '함께, 더 힘차게' 날아오를 수 있도록 우리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아가면 좋겠다"고 임직원에게 당부했다.

조 회장은 이날 오전 사내 인트라넷 게시판에 올린 대한항공[003490] 52주년 창립기념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달라진 세상에서 누구보다 높이 비상하는 회사가 될 수 있도록 저부터 혁신을 실천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회장은 "두 회사가 하나 돼 더 큰 조직을 이루는 만큼 큰 사명감으로 대한민국 항공산업에 기여하는 우리가 되도록 최선을 다해야한다"며 "머지않아 달콤한 결실을 보고, 그 결실을 임직원과 풍성하게 나누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는 고통스러운 상황을 초래했지만, 우리가 달라질 계기를 마련해줬다"며 "이 시기를 혁신의 기회로 삼아 대한항공의 체질을 근본적으로 바꿔 나아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생존이 위태로운 현시점에서 혁신을 말하는 것이 의아하게 들릴지 모르겠지만, 혁신은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며 "혁신은 거창하거나 어려운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코로나 시대라는 '비즈니스 계절'에 맞는 옷을 만들고 입는 것이 곧 혁신"이라며 "대한항공 임직원 모두가 옷을 디자인해 만들어 나아가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조 회장은 ▲ 창의성과 역동성이 넘치는 조직 ▲ 유연성을 바탕으로 핵심 분야에 집중하는 업무 방식 ▲ 구성원 간 다양성을 존중하며 투명하게 나누는 소통문화 등을 혁신으로 꼽았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별도 창립기념식 행사를 열지 않았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