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 도움으로 제아들 의대 조교수"…정민석교수 '아빠찬스' 논란

송고시간2021-03-02 11:08

beta

'만화가 의사'로 유명한 정민석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해부학과 교수가 SNS에 '아들이 조교수가 됐다'는 게시물을 올렸다가 '아빠 찬스' 의혹에 휩싸였다.

정 교수는 지난 1일 트위터에 "저는 가족 이야기를 하지 않는데 오늘만 하겠다. 제 아들이 오늘부터 연세대 원주의대 해부학교실의 조교수가 됐다"는 게시물을 올렸다.

부모가 자식의 스펙 관리를 해 주는, 이른바 '아빠 찬스'를 연상케 하는 정 교수의 발언은 순식간에 온라인 커뮤니티 등으로 확산하며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31세 아들 조교수 임용 소식 SNS에 올려…아들 논문 34건 중 19건 공저

누리꾼 "범죄 스스로 자랑한 꼴"…아주대 "관련 논란 확인중"

(수원=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만화가 의사'로 유명한 정민석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해부학과 교수가 SNS에 '아들이 조교수가 됐다'는 게시물을 올렸다가 '아빠 찬스' 의혹에 휩싸였다.

정민석 아주대 의과대학 해부학과 교수
정민석 아주대 의과대학 해부학과 교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 교수는 지난 1일 트위터에 "저는 가족 이야기를 하지 않는데 오늘만 하겠다. 제 아들이 오늘부터 연세대 원주의대 해부학교실의 조교수가 됐다"는 게시물을 올렸다.

그는 "(아들이) 순천향대 의대를 졸업하고 아주대 의대에서 제 도움으로 의학박사를 받았다"며 "89년 9월생이므로 만 31살에 조교수가 된 셈"이라고 자축했다.

이어 "제가 늘 이야기하는 신경해부학 교과서의 공동 저자가 제 아들"이라며 "보통 사람은 조교수, 부교수, 정교수가 된 다음에 세계에서 이름나려고 애쓰는데, 제 아들은 조교수가 되기 전에 세계에서 이름났다"고도 했다.

부모가 자식의 스펙 관리를 해 주는, 이른바 '아빠 찬스'를 연상케 하는 정 교수의 발언은 순식간에 온라인 커뮤니티 등으로 확산하며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거기에 정 교수의 아들이 아버지의 논문 다수에 '제1 저자'로 등재된 점이 알려지면서 논란은 커졌다. 실제로 RISS(학술연구정보서비스)에 검색되는 정 교수 아들의 학술지 논문 34개 중 정 교수와 공동 저자인 논문은 19건에 달한다.

RISS에 등록된 정 교수와 아들이 공동 저자로 오른 논문 중 일부
RISS에 등록된 정 교수와 아들이 공동 저자로 오른 논문 중 일부

[RISS 홈페이지 갈무리]

논란이 커지자 정 교수는 SNS에서 아들 관련 글을 모두 삭제했다.

한 누리꾼은 "만 31세에 조교수가 되는 건 일반 학부에서도 어려운 일인데 논문 공저 뿐만 아니라 학계에서도 아버지 입김이 작용했는지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워낙 범죄들을 저지르고 살다 보니 어떤 게 범죄인지 모르고 스스로 자랑하는 꼴"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정 교수가 속한 아주대병원 측은 "현재 정 교수와 관련한 모든 논란에 관해 확인하고 있다"며 "확인을 마치는 대로 학교 측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정 교수는 해부학 학습만화 '해랑이, 말랑이'로 이름이 알려져 있다. 이 작품은 과학인용색인확장(SCIE) 학술지 '해부과학교육(ASE)' 2017년 2월호에 게재되기도 했다.

st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