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평생 모은 30억 원 쾌척한 노부부, 국민추천으로 훈장 받는다

송고시간2021-03-02 12:00

beta

평생 근검절약하며 모은 재산 30억 원을 가난한 이웃을 위해 선뜻 내놓은 노부부가 국민 추천으로 훈장을 받는다.

행정안전부는 전종복(81)·김순분(73)씨 부부를 비롯한 '제10기 국민추천포상' 수상자 46명을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수상자 가운데 최고등급 훈장인 국민훈장 동백장을 받는 전종복·김순분 부부는 평생 아껴 모은 재산 30억 원을 가난한 이웃을 위해 망설임 없이 기부해 진정한 나눔을 실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종복·김순분씨 부부, 명위진씨 동백장 수상…국민추천 포상 46명 발표

국민훈장 동백장 받는 전종복·김순분씨 부부
국민훈장 동백장 받는 전종복·김순분씨 부부

[행정안전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평생 근검절약하며 모은 재산 30억 원을 가난한 이웃을 위해 선뜻 내놓은 노부부가 국민 추천으로 훈장을 받는다.

행정안전부는 전종복(81)·김순분(73)씨 부부를 비롯한 '제10기 국민추천포상' 수상자 46명을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국민추천포상은 나눔과 배려를 실천하고 희망을 전한 우리 사회 숨은 이웃을 국민이 직접 추천하면, 정부가 포상하는 국민참여 포상이다.

이번 국민추천포상에서는 국민훈장 6점, 국민포장 7점, 대통령표창 15점, 국무총리표창 18점이 수여된다.

수상자 가운데 최고등급 훈장인 국민훈장 동백장을 받는 전종복·김순분 부부는 평생 아껴 모은 재산 30억 원을 가난한 이웃을 위해 망설임 없이 기부해 진정한 나눔을 실천했다.

부부는 "오래전부터 재산을 사회에 환원해야겠다는 생각을 실천에 옮긴 것뿐"이라며 "떠나기 전에 남은 재산도 소외계층을 위해 기부하겠다"고 전했다.

명위진(79) 대하장학회 이사장도 동백장의 영예를 안았다.

자수성가한 중견기업 대표인 그는 장학회를 설립해 12년간 100억 원을 기부하고 병원에 19억 원을 후원하는 등 미래 인재 육성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국민훈장 동백장 받는 명위진씨
국민훈장 동백장 받는 명위진씨

[행정안전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또 서울 명동에서 50여 년 구두 수선공을 하면서 모은 재산 12억 원을 기부하고 6억 원 상당의 집도 기부를 약정한 명품수선의 장인 김병양(84)씨, 50년간 과일을 팔아 모은 재산 200억 원을 대학에 기부하고, 나머지 200억 원 상당의 부동산도 기부하기로 한 김영석(93)·양영애(85)씨 부부는 목련장의 주인공이 됐다.

공무원 출신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위해 5억 원을 쾌척한 권오록(85)씨, 지체 장애 2급에도 불구 재난 현장 등을 다니며 27년간 자원봉사 활동을 펼친 조정현(60)씨는 석류장 수상자로 선정됐다.

이밖에 30여 년간 국내외 스포츠대회 등에서 스포츠 프로그램을 재능 기부한 스포츠 닥터 김태영(57) 씨는 국민포장을, 64년간 해녀로 살아오면서 힘들게 모은 전 재산 1억 원을 대학교에 기부한 부금현(94)씨는 대통령표창을 받는다.

제10기 국민추천포상 수여식은 이달 3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다.

수여식에는 정세균 국무총리가 참석하며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참석인원을 최소화해 진행된다.

이재영 행안부 차관은 "수상자들의 따뜻한 마음과 희망의 메시지가 널리 전해질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