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군기지 이전' 평택 개발에 올해 1조7천억원 투입

송고시간2021-03-02 12:00

beta

정부는 수도권 일대 주한미군기지가 옮겨가는 경기 평택 지역 개발을 위해 올해 1조7천853억 원을 투입한다.

행정안전부는 이런 내용의 '평택지역개발계획 2021년도 시행계획'을 확정했다고 2일 밝혔다.

올해는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등 8개 부처가 19개 사업에 1조7천853억 원(국비 1천918억 원·지방비 435억 원·민간투자 1조5천500억 원)을 투입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행안부, 평택지역개발계획 2021년도 시행계획 확정…주민복지·기반시설 확충

평택지역개발계획 주요 추진 사업
평택지역개발계획 주요 추진 사업

[행정안전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정부는 수도권 일대 주한미군기지가 옮겨가는 경기 평택 지역 개발을 위해 올해 1조7천853억 원을 투입한다.

행정안전부는 이런 내용의 '평택지역개발계획 2021년도 시행계획'을 확정했다고 2일 밝혔다.

평택지역개발계획은 용산, 의정부, 파주, 동두천 등에 산재한 미군기지가 평택으로 이전함에 따라 평택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고, 지역발전을 지원하기 위해 범정부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등 8개 부처가 19개 사업에 1조7천853억 원(국비 1천918억 원·지방비 435억 원·민간투자 1조5천500억 원)을 투입한다.

올해 전체 투자 규모는 지난해(2조8천780억 원)보다 1조927억 원 감소했다. 이는 고덕국제화계획지구 2단계 사업 마무리 등으로 지방비와 민간투자가 줄어든 영향으로 풀이된다. 다만 국비는 전년보다 351억 원 증가했다.

사업별로는 안정 커뮤니티 광장 조성사업(76억 원), 평화예술의 전당 건립사업(40억 원), 서정역 환승센터 건설사업(115억 원) 등 주민복지 증진 분야 11개 사업에 1천912억 원을 투입한다.

기반시설 구축 분야는 이화∼삼계 간 도로 건설사업(32억 원), 포승∼평택 간 산업철도 건설사업(276억 원), 평택·당진항 개발사업(1천296억) 등 7개 사업에 1조5천941억 원이 투입된다.

정부는 2006년부터 2022년까지 86개 사업에 총 18조9천796억 원을 투자하는 '주한미군기지 이전에 따른 평택지역개발계획'을 수립·시행 중이다.

지난해까지 총 80개 사업에 20조 4천225억 원을 지원해 계획 대비 높은 추진율(108%)을 기록하고 있다.

박성호 행안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앞으로도 계획된 지역개발사업이 성공적으로 잘 추진될 수 있도록 계속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