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매체 "첫 안타 김하성, 좋은 출발…원활하게 적응 중"

송고시간2021-03-02 09:00

beta

미국프로야구(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26)의 미국 무대 첫 안타 소식에 현지 매체들은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MLB닷컴은 2일(한국시간) "김하성이 시범경기 첫 안타를 4타석 만에 생산했다"며 "앞선 세 타석에선 모두 외야에 타구를 날려 아웃됐는데, 특히 1일 시애틀 매리너스전 첫 타구는 바람이 없었다면 홈런으로 연결됐을 것"이라고 전했다.

MLB닷컴은 "한국 무대에서 7시즌 동안 활약한 김하성이 빅리그 강속구 투수들을 상대로 어떤 모습을 보일지 의문이 있었다"며 "아직 이르지만, 비교적 잘 적응하고 있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MLB닷컴 "첫 경기서 바람 없었다면 홈런 쳤을 수도"

야후 스포츠 "20홈런-20도루, NL 신인왕 기대"

훈련하는 김하성
훈련하는 김하성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미국프로야구(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26)의 미국 무대 첫 안타 소식에 현지 매체들은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MLB닷컴은 2일(한국시간) "김하성이 시범경기 첫 안타를 4타석 만에 생산했다"며 "앞선 세 타석에선 모두 외야에 타구를 날려 아웃됐는데, 특히 1일 시애틀 매리너스전 첫 타구는 바람이 없었다면 홈런으로 연결됐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 매체는 제이스 팅글러 샌디에이고 감독의 화상 인터뷰 내용을 전하기도 했다.

팅글러 감독은 "김하성은 시범경기 4차례 타석에서 4개의 총알 타구를 만들었다"며 "매우 좋은 출발 모습"이라고 칭찬했다.

김하성은 1일 시애틀과 시범경기에서 2타수 무안타로 침묵했지만, 2일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스포츠콤플렉스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 시범경기에선 3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1안타를 쳤다.

좌익수 앞으로 깨끗하게 뻗어가는 안타였다.

MLB닷컴은 "한국 무대에서 7시즌 동안 활약한 김하성이 빅리그 강속구 투수들을 상대로 어떤 모습을 보일지 의문이 있었다"며 "아직 이르지만, 비교적 잘 적응하고 있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어 "샌디에이고 구단도 김하성이 빠른 움직임과 훌륭한 경기력을 바탕으로 메이저리그에 원활하게 안착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전했다.

지역지인 샌디에이고 유니온 트리뷴 역시 김하성의 빅리그 첫 안타 소식을 발 빠르게 알렸다.

이 매체는 "한국에서 주전 유격수로 뛰던 김하성은 이날 자신의 원래 포지션을 맡았다"며 "샌디에이고에선 2루수를 중심으로 다양한 역할을 맡을 것으로 기대되는데, 이날 첫 안타를 기록하며 좋은 모습을 보였다"고 소개했다.

미국 야후스포츠는 '2021 대담한 예측'이라는 기사를 통해 새 시즌 전망을 예상하면서 김하성을 내셔널리그 신인왕 후보로 꼽았다.

이 매체는 "김하성이 20홈런-20도루 기록을 세우며 신인왕에 선정되는 등 샌디에이고에서 맹활약을 펼칠지도 모른다"고 기대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