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호 최소화' 멕시코 대통령…회견장·비행기서 잇단 돌발상황

송고시간2021-03-02 08:20

대통령궁 기자회견장에 한 남성 난입…국내선 항공기에선 승객이 욕설

1일(현지시간) 멕시코 대통령(오른쪽) 기자회견장에 난입한 한 남성(가운데)
1일(현지시간) 멕시코 대통령(오른쪽) 기자회견장에 난입한 한 남성(가운데)

[EPA=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멕시코 대통령의 기자회견장에 한 남성이 난입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1일(현지시간)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의 정례 기자회견에 검은 옷을 입고 마스크를 쓴 남성이 등장한 것은 회견 시작 직후인 오전 7시 15분께였다.

회견에 배석했던 리카르도 세필드 연방소비자보호청장이 연단에 나와 발언하던 도중 뒤쪽에서 한 남성이 나타나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에게 다가갔다.

대통령과 이 남성은 서로 팔을 잡은 채로 가까이 서서 잠시 이야기를 나눴고, 남성은 이후 대통령실 직원의 안내를 받아 순순히 자리를 떴다.

이후 대통령실의 설명에 따르면 이 남성은 31세의 북부 두랑고주 출신으로, 마약 소지 혐의로 2년간 감옥 생활을 한 후 삶이 엉망이 됐다고 호소했다.

그는 누군가가 자신에게 마약을 심어둔 것이라면서, 출소 후 일자리도 구하기 어렵고 딸도 볼 수 없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 남성이 기자회견장 경비를 어떻게 뚫었는지는 자세히 알려지지 않았다.

멕시코 대통령의 기자회견은 월∼금요일 오전 7시 멕시코시티 도심 대통령궁인 국립궁전에서 열리는데, 기자들도 사전에 출입증을 발급받은 후 금속 탐지기 등을 통과해 입장해야 한다.

지난해 3월 지지자들과 사진 찍는 멕시코 대통령
지난해 3월 지지자들과 사진 찍는 멕시코 대통령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통령실 경비를 비웃기라도 하듯 유유히 등장한 이 남성은 멕시코 대통령의 신변 안전에 대한 우려를 다시 키웠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지난 2018년 12월 취임 후 경호 인력을 대폭 줄인 채 일반 국민과 스스럼없이 접촉해 왔다. 우려 섞인 지적이 나오면 "국민이 나를 지킬 것"이라고 말하곤 했다.

'검소'와 '소탈'을 내세우며 호화로운 대통령 전용기도 매각하겠다고 선언한 그는 국내외 출장을 다닐 때도 민항기 이코노미석에서 일반인들과 섞여 이동한다.

대통령이 탄 비행기 내에서도 소소한 소동이 이어져왔다.

대통령이 전날 과달라하라 방문을 마치고 멕시코시티로 돌아오는 도중 승객 5명이 비행기에서 내리는 대통령을 향해 욕설을 퍼부었다고 현지 일간 엘우니베르살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또 다른 승객은 대통령은 향해 "나쁜 대통령"이라며 "물러나라"고 소리치기도 했다.

이날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전날의 비행기 소동과 관련해 "(대통령이라는) 직업의 일부다. 이게 민주주의와 독재의 차이다. 독재 정부에선 사람들이 항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나에겐 경호원이 없어도 시민 도우미들이 있다. 잘못한 게 없는 사람, 정의를 위해 싸우는 사람은 두려워할 것이 없다"고 강조했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