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백신 맞기 머뭇거리던 트럼프, 퇴임 전 부인과 비공개 접종"

송고시간2021-03-02 06:49

미 매체 더힐 보도…공개 접종한 바이든·펜스 등과 대조적

'미국인에게 백신 우선 접종' 행정명령 서명하는 트럼프
'미국인에게 백신 우선 접종' 행정명령 서명하는 트럼프

(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월 8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백신 최고회의'에 참석해 미국인들에게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백신을 우선 접종하도록 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을 하고 있다. jsmoon@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부부가 재임 중이던 시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비공개로 접종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1일(현지시간) 트럼프 전 대통령의 한 측근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더힐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 부부는 지난 1월 20일 퇴임하기 전 백악관에서 첫 접종을 했고, 이후 두 번째 백신을 맞았다.

다만 이들이 제약회사 모더나와 화이자가 개발한 백신 중 어느 것을 맞았는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더힐은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접종이 관심의 대상이 된 것은 미국이 지난해 12월 예방 접종에 들어가면서 백악관의 핵심 보직자들도 맞기 시작했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의 접종에 대해선 분명한 입장을 보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일례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13일 트윗을 통해 "접종 계획이 잡혀있지 않지만 적당한 시기에 접종받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비슷한 시기 "백악관 직원들은 특별히 필요하지 않은 한 백신을 다소 늦게 맞아야 한다"고 언급했다가 백악관 대변인이 핵심 관리들은 초기에 백신을 맞을 것이라고 정정하기도 했다.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받는 바이든 당선인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받는 바이든 당선인

(뉴어크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월 11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의 한 병원에서 공개적으로 미 제약회사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을 받고 있다. 그는 12월 21일 1차 접종도 공개적으로 했다. 화이자 백신은 2차례 맞아야 한다. leekm@yna.co.kr

트럼프 전 대통령 부부는 대선 기간이던 작년 10월 초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트럼프 전 대통령은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보다 증상이 좀더 심해 3일간 입원 치료를 받았다.

백악관 관계자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백신을 조기에 접종하지 않은 것과 관련해 코로나19 치료제를 맞은 효과가 지속하고 있다는 이유를 들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언론에 접종 사실을 알리지 않고 비공개로 백신을 맞은 것은 TV 생중계를 통해 공개적으로 접종한 조 바이든 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과 대조적인 것이기도 하다.

이들은 미국민에게 백신 접종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부작용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공개 접종을 택했다.

더힐은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과거 소셜 미디어에 백신에 관한 회의론을 표명한 적이 있다"며 "전문가들은 재임 시절 그의 백신 접종에 관한 머뭇거림이 더 광범위한 접종 망설임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고 전했다.

반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퇴임 후 첫 공개연설에 나선 지난달 28일 보수정치행동회의(CPAC) 행사에서 미국인들에게 백신 접종을 촉구하는 모습을 보였다.

jbryoo@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