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북한, 인권 지적에 "모략책동…서방 인권상황 더 문제"

유엔 인권이사회 3년 만에 복귀한 미국 겨냥한듯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북한이 강제노동을 비롯한 인권 상황에 대한 서방 국가들의 지적에 '내정간섭'이라고 반발했다.

북한 외무성은 1일 홈페이지에 게시한 '국권 침탈을 노리는 인권모략 책동'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인간의 권리는 인민대중이 주인이 된 국가와 사회를 통해서만 보장되고 원만히 실현된다"며 "그러나 서방은 국권 위에 인권이 있다는 '논리' 밑에 인권에 대한 간섭은 내정간섭이 아니라느니 뭐니 하는 황당한 궤변을 늘어놓고 있다"고 비난했다.

외무성은 "겉과 속이 다른 서방의 '인권' 소동은 저들의 비위에 거슬리는 나라들을 어떻게 해서나 제거하고 기어코 세계를 지배하려는 커다란 위험성을 내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테러와 성폭행, 인종차별, 마약범죄 등이 성행하고 있는 서방의 인권상황이 제대로 거론돼 본 적도 없는 것이 오늘날 세계 인권 무대의 비극적 실태"라고 강변했다.

외무성은 특정 국가의 이름은 언급하지 않았지만, 3년 만에 유엔 인권이사회에 복귀한 미국을 염두에 뒀을 가능성이 점쳐진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지난달 24일 유엔 인권이사회 연설에서 북한 인권 결의안에 대해 지지를 촉구했다.

북한은 유엔의 북한 인권 결의가 '날조이자 적국의 공격도구'라며 유엔 인권이사회가 서방의 인권상황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