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문] 독립운동가 이창신의 필명으로 작성된 미공개 시

송고시간2021-03-01 22:25

beta

독립유공자이며 소설가로 알려진 이창신(1914∼1948)이 필명 이석성(李石城)이 작자로 된 미공개 일본어 시(詩)가 공개됐다.

일본 출판사인 토요미술사출판판매가 시 전문 월간지 '시와 사상'(詩と思想) 3월호에 이를 실었다.

김 교수는 일본 사상가를 통해 제국주의를 극복할 이론을 받아들인 이창신이 탄압받을 가능성 등을 고려해 일본어로 시를 남긴 것으로 추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리들의 선구자 말라테스타를 애도한다'…김정훈 교수 번역본

일본 시 전문지에 실린 '이석성'의 시
일본 시 전문지에 실린 '이석성'의 시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의 시 전문 월간지 '시와 사상'(詩と思想) 3월호에 작자명이 '이석성(李石城)'으로 표기된 일본어 시 '우리들의 선구자 말라테스타를 애도한다'가 실려있다.
이석성은 독립유공자이며 소설가로 알려진 이창신(1914∼1948)의 필명이다. 2021.3.1
sewonlee@yna.co.kr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독립유공자이며 소설가로 알려진 이창신(1914∼1948)이 필명 이석성(李石城)이 작자로 된 미공개 일본어 시(詩)가 공개됐다.

이창신의 아들 이명한(89) 광주전남작가회의 고문이 유품 속에서 원고를 발견했고 김정훈 전남과학대 교수가 수개월에 걸쳐 분석했다.

일본 출판사인 토요미술사출판판매가 시 전문 월간지 '시와 사상'(詩と思想) 3월호에 이를 실었다.

김 교수는 일본 사상가를 통해 제국주의를 극복할 이론을 받아들인 이창신이 탄압받을 가능성 등을 고려해 일본어로 시를 남긴 것으로 추정했다.

다음은 김정훈 전남과학대 교수가 국문으로 번역한 '우리들의 선구자 말라테스타를 애도한다'의 전문.

(도쿄=연합뉴스) 독립운동가 이창신의 젊은 시절 모습. 이창신의 아들 이명한(89) 광주전남작가회의 고문의 보유한 사진을 김정훈 전남과학대 교수가 재촬영한 것임.[김정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연합뉴스) 독립운동가 이창신의 젊은 시절 모습. 이창신의 아들 이명한(89) 광주전남작가회의 고문의 보유한 사진을 김정훈 전남과학대 교수가 재촬영한 것임.[김정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우리들의 선구자 말라테스타를 애도한다

―말라여! 철의 사나이여―

태양은 폭군처럼 눈부시게 빛나고

동에서 서로 날이 새고 해가 진다

이런 분위기에 역사는 유전(流轉)하는 것인가

광음(光陰)은 영원히 흐르고

역사는 끊임없이 이어지고

그리고 또

삶과 죽음은 순식간에 왔다 사라지는 것

지금 우리는 그걸 슬퍼하는 게 아니다

헌데 지금

우리가 가장 용감한 투사를 잃을 줄이야…

우리는 자신의 목숨을 아끼는 무정(無精)한 무리가 아니다

우리는 인류 최고의 이상 ××××주의를 위해서는

설령… 이 생목이

당장 날아갈지라도 꿈쩍도 하지 않는다

하지만…

아아…

우리의 전선에서 가장 앞서고 가장 용감한

말라를 잃을 줄이야…

아아!

『말라여! 철의 사나이여!』

동지의 70여 년 투쟁은
  ―인류의 낙원을 건설하려고
  정의의 검은 깃발 치켜올린 투쟁은―

얼마나 격렬하고 통렬했던가

추방과 감옥, 그리고 빈곤과 병마…

허나 동지는

언제나 용감하지 않았는가?

말라는 열정의 사나이―태양 같았던 대상

―모든 걸 사랑하는
  자유 평등한 사랑의 명성(明星)―

허나

이제 그는 이 세상에 없다

철과 같은 의지의 인간! 열정을 불태우던 사내는

지금 목숨이 끊어져

로마의 한구석에 오랫동안 누워있다

  아아! 이지(理智)로 빛나는 그 투지
  말라테스타는 눈을 감았다

나는 말라를 본 적이 없다 또 알지 못한다

허나 나는 알고 있다

그의 정신은 지금

더 강력히 되살아나

―지배계급에 대해 모두가 증오의 마음으로―

―희망에 빛나는 자유 코뮌(공동체)―

고귀한 검은 깃발을

단단히 끌어안고 있는 것이다

아아!   

『말라여! 철의 사나이여!』

동지의 가슴에 타오르는

고귀한 이상은 어찌하여

두 번 다시 돌아올 수 없는 길을 걷는가

나 지금 동지의 죽음과 함께

굳은 신념 더욱 강해져

자유를 위해 행복을 위해

목숨을 바치리라 맹세한다…

아아! 동지들이여!

열렬한 의지를 품은 전 세계의 동지들이여!

그대들은…

말라테스타의 장렬한 죽음의 길을 뒤따라

일어서자!

자유 코뮌 건설을 위해―

자유·평등·박애의 수호를 위해―

그리고 안락한 사회…만인의 행복이 성취될 그 날을 맞자!  

1932년 8월

구고(舊稿) 중에서

독립운동가 이창신 재판 기록
독립운동가 이창신 재판 기록

(도쿄=연합뉴스) 독립운동가 이창신의 재판 기록. [김정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21.3.1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