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의 백신외교…아프간에 자국 백신 40만회분 지원한다

송고시간2021-03-01 20:37

beta

중국이 자국 제약사 시노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40만 회분을 아프가니스탄에 지원키로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아프간 당국자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아프간 보건부의 면역 프로그램 책임자는 1일(현지시간) "주아프간 중국 대사가 우리 보건 당국자들에게 중국이 코로나19 백신 40만 회분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고 로이터에 밝혔다.

아프가니스탄은 최근 인도로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50만 회분을 지원받아 지난달 23일부터 자국 내 접종을 진행해 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역내 영향력 위한 인도와의 '백신 무상지원 경쟁' 연장선

지난달 7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에 인도가 무상으로 제공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물량이 도착한 모습[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달 7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에 인도가 무상으로 제공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물량이 도착한 모습[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중국이 자국 제약사 시노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40만 회분을 아프가니스탄에 지원키로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아프간 당국자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아프간 보건부의 면역 프로그램 책임자는 1일(현지시간) "주아프간 중국 대사가 우리 보건 당국자들에게 중국이 코로나19 백신 40만 회분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고 로이터에 밝혔다.

다만 구체적인 공급 시점은 명확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아프가니스탄은 최근 인도로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50만 회분을 지원받아 지난달 23일부터 자국 내 접종을 진행해 왔다.

현재까지 아프간 전역에서 보건 종사자 12만명 이상이 백신을 맞았고 아프간치안군(ANSF)에게도 접종을 시작했다고 보건 당국자는 설명했다.

현지 보건 당국은 앞으로 국제 백신공급기구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의 공급분을 통해 약 3천800만명에 달하는 총인구의 20%를 접종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백신 지원은 중국과 인도 간 '백신 외교전'의 연장선으로 풀이된다.

의약품 제조 강국인 인도는 주변국에 다량의 백신을 무상으로 제공하며 관계 회복과 영향력 확대를 꾀해 왔다. 이에 중국도 백신 지원에 나서며 '백신외교 경쟁'에 뛰어들었다.

앞서 네팔과 파키스탄도 중국과 인도 모두로부터 백신을 지원받거나 지원을 약속받으며 백신외교의 장이 된 바 있다.

yo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