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 54%,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모두의 책임"

송고시간2021-03-02 07:00

beta

국민 2명 중 1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은 타인의 건강을 지키기 위한 모두의 책임으로 인식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팀은 2월 8∼17일 만 18세 이상 전국 성인 1천84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와 사회적 건강' 제2차 조사를 한 결과, 백신 접종이 '모두의 책임'이라는 응답이 54.4%로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모두의 책임이라는 응답은 연령이 높을수록 높게 나타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대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팀 조사…'개인이 백신 품목 선택 불가' 동의율 55.9%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국민 2명 중 1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은 타인의 건강을 지키기 위한 모두의 책임으로 인식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팀은 2월 8∼17일 만 18세 이상 전국 성인 1천84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와 사회적 건강' 제2차 조사를 한 결과, 백신 접종이 '모두의 책임'이라는 응답이 54.4%로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백신 접종이 '개인의 선택'이라는 응답은 12.5%, '둘 다 맞다'는 26.7%였다. 이때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모두의 책임이라는 응답은 연령이 높을수록 높게 나타났다.

전문가들이 코로나19 백신 안전성을 검증했고, 모든 사람에게 무료접종이 가능하다면 백신 접종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는 30.6%가 '무조건 맞겠다'고 했고, 49.1%는 '아마도 맞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합산하면 전체의 79.7%가 접종 의향을 비친 것이다.

"국민 54%,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모두의 책임" - 1

그러나 전문가 검증 등에 관해 아무런 조건을 제시하지 않자 긍정 응답률은 52.5%로 떨어졌다. 접종 의향이 높다는 응답 비율은 연령과 함께 높아졌다. 20대 32.9%, 30대 42.5%였지만 50대 63.9%, 60대 이상 67.8%였다.

국내 상용화될 코로나19 백신의 안전성과 유효성이 엄격한 허가 절차를 거쳤을 것이라고 확신하는지를 물어보니, '어느 정도 확신한다'는 응답이 49.1%로 가장 많았다. '별로 확신하지 않는다'가 34.8%로 그 뒤를 이었다.

개인이 특정 코로나19 백신 품목을 선택할 수 없다는 방역당국의 입장에 동의하는 비율은 절반을 넘었다.

46.3%는 '어느 정도 동의', 9.6%는 '매우 동의'로 이를 합치면 55.9%가 개인이 백신 품목을 고를 수 없는 정책을 받아들이는 셈이다. '동의하지 않는다'는 38.6%였다.

이번 조사는 케이스탯리서치가 온라인 설문 방식으로 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98%포인트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zrzGxAljJbk

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