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글로벌 사모펀드 베인캐피탈, 더존비즈온 2대 주주로

송고시간2021-03-01 19:41

beta

기업용 소프트웨어(SW) 기업 더존비즈온은 글로벌 사모펀드(PEF) 베인캐피탈을 2대 주주로 영입했다고 1일 밝혔다.

베인캐피탈은 글로벌 ICT 기업에 선별적으로 투자하는 사모펀드다.

더존비즈온 관계자는 "투자 대상 선정에 신중한 것으로 알려진 베인캐피탈이 투자했다는 사실만으로도 더존비즈온의 성장성과 투자 가치가 증명됐다고 본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더존비즈온
더존비즈온

[더존비즈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기업용 소프트웨어(SW) 기업 더존비즈온은 글로벌 사모펀드(PEF) 베인캐피탈을 2대 주주로 영입했다고 1일 밝혔다.

베인캐피탈은 글로벌 ICT 기업에 선별적으로 투자하는 사모펀드다.

베인캐피탈은 더존비즈온 김용우 대표로부터 더존비즈온 150만 주를 주당 11만원에 인수했다. 더존비즈온 발행 주식의 4.77%에 해당한다.

더존비즈온은 기업 가치 제고 및 해외 진출, 인수합병(M&A) 파트너십 구축 등을 위해 베인캐피탈을 영입했다고 설명했다.

더존비즈온 관계자는 "투자 대상 선정에 신중한 것으로 알려진 베인캐피탈이 투자했다는 사실만으로도 더존비즈온의 성장성과 투자 가치가 증명됐다고 본다"고 전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유상증자 등 다른 방법 대신 구주 인수를 추진한 것은 대주주 경영권에 변동이 없는 상태에서 미래를 준비할 전략을 구상한 결과"라고 덧붙였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