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해고속도 속초∼삼척 구간 폭설로 통제…차량 수백여 대 고립(종합)

송고시간2021-03-01 19:06

beta

3·1절 연휴 마지막 날인 1일 강원지역에 많은 눈이 내리면서 동해고속도로 일부 구간에 나들이 차량 수백여 대가 폭설에 고립됐다.

강원도와 한국도로공사 강원지역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40분부터 동해고속도로 속초 나들목 구간과 북양양 나들목 구간의 진입을 전면 통제했다.

현재까지 동해고속도로 속초 나들목∼북양양 나들목 2㎞ 구간에서 고립된 차량만 수백여 대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 구간서 고립 차량 오도 가도 못해…속초IC·북양양IC 진입 전면 통제

동해고속도로에 고립된 나들이 차량
동해고속도로에 고립된 나들이 차량

(속초=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1일 동해고속도로 속초 나들목 구간과 북양양 구간의 진입이 전면 통제된 가운데 연휴를 이용해 나들이를 온 상경 차들이 동해고속도로 노학교 1교와 2교 부근에서 폭설에 갇혀 고립된 상태다. 2021.3.1 [한국도로공사 CCTV 캡처 화면.재판매 및 DB 금지] jlee@yna.co.kr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3·1절 연휴 마지막 날인 1일 강원지역에 많은 눈이 내리면서 동해고속도로 일부 구간에 나들이 차량 수백여 대가 폭설에 고립됐다.

강원도와 한국도로공사 강원지역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40분부터 동해고속도로 속초 나들목 구간과 북양양 나들목 구간의 진입을 전면 통제했다.

10㎝가량의 폭설이 내린 이 구간에서는 짧은 시간에 많은 눈이 내린데다 나들이를 마치고 귀경하는 차량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극심한 정체를 빚었다.

게다가 월동장구를 미처 장착하지 못한 차들이 크고 작은 교통사고가 속출하면서 뒤엉켜 차량이 오지도 가지도 못하는 고립상황이 발생했다고 도로관리 당국은 밝혔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QxIgqKqI4Zg

고속도로 제설에 투입된 제설 차량과 장비도 고립 차들 속에서 함께 발이 묶였다.

현재까지 동해고속도로 속초 나들목∼북양양 나들목 2㎞ 구간에서 고립된 차량만 수백여 대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폭설에 갇혀 오도 가지도 못하는 차량
폭설에 갇혀 오도 가지도 못하는 차량

(속초=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1일 동해고속도로 속초 나들목 구간과 북양양 구간의 진입이 전면 통제된 가운데 연휴를 이용해 나들이를 온 상경 차들이 동해고속도로 노학교 1교와 2교 부근에서 폭설에 갇혀 오도 가지도 못하고 있다. 2021.3.1 [한국도로공사 CCTV 캡처 화면.재판매 및 DB 금지] jlee@yna.co.kr

경찰과 도로 관리당국은 이 구간에 고립된 차들을 속초 방면으로 1∼2대씩 빼고 있으나 고립 해소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이 구간을 이용해 서울양양고속도로 상행선에 진입하려는 차량은 일반 국도를 이용해 서울양양고속도로 인제 나들목이나 하조대 나들목으로 우회 조치하고 있다.

또 동해고속도로 강릉 나들목까지 이동한 뒤 영동고속도로를 이용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도로 관리당국은 폭설에 갇힌 차량이 이동할 수 있도록 제설 차량을 투입해 제설작업에 나섰으나 워낙 많은 차량이 발이 묶인 채 고립돼 어려움을 겪고 있다.

폭설에 갇혀 오도 가도 못하는 차량
폭설에 갇혀 오도 가도 못하는 차량

(속초=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1일 동해고속도로 속초 나들목 구간과 북양양 구간의 진입이 전면 통제된 가운데 연휴를 이용해 나들이를 온 상경 차들이 동해고속도로 노학교 1교와 2교 부근에서 폭설에 갇혀 오도 가지도 못하고 있다. 2021.3.1 [한국도로공사 CCTV 캡처 화면.재판매 및 DB 금지] jlee@yna.co.kr

j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