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시령 44.4cm 폭설…도로 정체 극심·고립 속출(종합)

송고시간2021-03-01 19:20

beta

3·1절 연휴 마지막 날인 1일 강원 영동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리면서 도로에 차량 수백 대가 고립되는 등 폭설 피해가 속출했다.

폭설이 갇힌 고속도로는 오후 늦게까지 주차장을 방불케 했고, 극심한 교통 지·정체 현상에 운전자들은 도로 위에 고립된 채 통행이 재개되기만 기다렸다.

폭설에다 귀경차량이 몰리면서 동해고속도로 일부 구간이 전면 통제되는 등 눈길로 변한 도로마다 극심한 지·정체 현상을 빚어져 피해가 잇따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교통사고까지 겹쳐 고속도로·국도 곳곳 주차장 방불

40㎝ 예보에 추가피해 우려…지자체 비상근무 돌입

(춘천=연합뉴스) 이종건 이재현 이상학 기자 = 3·1절 연휴 마지막 날인 1일 강원 영동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리면서 도로에 차량 수백 대가 고립되는 등 폭설 피해가 속출했다.

폭설에 갇혀 오도 가도 못하는 차량
폭설에 갇혀 오도 가도 못하는 차량

(속초=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1일 동해고속도로 속초 나들목 구간과 북양양 구간의 진입이 전면 통제된 가운데 연휴를 이용해 나들이를 온 상경 차들이 동해고속도로 노학교 1교와 2교 부근에서 폭설에 갇혀 오도 가도 못하고 있다. 2021.3.1 [한국도로공사 CCTV 캡처 화면.재판매 및 DB 금지] jlee@yna.co.kr

이날 동해고속도로 일부 구간이 전면 통제됐고, 산간 고갯길 곳곳이 폭설에 끊겼다.

폭설이 갇힌 고속도로는 오후 늦게까지 주차장을 방불케 했고, 극심한 교통 지·정체 현상에 운전자들은 도로 위에 고립된 채 통행이 재개되기만 기다렸다.

기상청은 영동을 중심으로 2일 오후까지 10∼40cm의 눈이 내려 쌓이겠고, 영서도 3∼15cm의 적설량을 보일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 눈이 무거운 '습설'이어서 추가 피해가 우려된다.

◇ 폭설에 동해고속도로 일부 구간 통제…차량 고립 속출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QxIgqKqI4Zg

폭설에다 귀경차량이 몰리면서 동해고속도로 일부 구간이 전면 통제되는 등 눈길로 변한 도로마다 극심한 지·정체 현상을 빚어져 피해가 잇따랐다.

도로 관리당국은 오후 4시 40분부터 동해고속도로 속초 나들목과 북양양 구간의 진입을 전면 통제하고 우회 조치시키고 있다.

동해고속도로에 고립된 나들이 차량
동해고속도로에 고립된 나들이 차량

(속초=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1일 동해고속도로 속초 나들목 구간과 북양양 구간의 진입이 전면 통제된 가운데 연휴를 이용해 나들이를 온 상경 차들이 동해고속도로 노학교 1교와 2교 부근에서 폭설에 갇혀 고립된 상태다. 2021.3.1 [한국도로공사 CCTV 캡처 화면.재판매 및 DB 금지] jlee@yna.co.kr

현재 속초 나들목부터 북양양 나들목까지 약 2㎞ 구간에는 차량 수백여 대가 폭설에 갇혀 있는 상태다.

도로 관리당국이 고립된 차량을 속초 방면으로 1∼2대씩 통행시키면서 제설작업을 병행하고 있지만, 크고 작은 사고까지 속출해 제설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동해고속도로 속초 노학1교와 노학2교 일대의 경우 언덕길을 오르지 못한 차량과 크고 작은 접촉사고로 차들이 한데 뒤엉켜 있다.

도로 관리당국은 대설로 동해고속도로 속초IC 인근 20km 구간에 극심한 정체 발생하고 있다며 고속도로 이용 자제와 제설 차량 이동에 협조를 당부했다.

또 서울양양고속도로와 영동고속도로 등으로 향하는 나들목을 중심으로 차들이 오가지도 못한 채 도로마다 주차장으로 변했다.

운전자 이모(52·경기 부천)씨는 "3·1절 연휴를 맞아 동해안을 찾았다가 고속도로를 이용한 귀경길에 나섰지만, 미끄러운 언덕길에 차량이 오가지도 못해 마치 주차장을 방불케 한다"며 "제설작업을 하더라도 눈이 계속 내리는 탓에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고 말했다.

폭설에 통제되는 미시령
폭설에 통제되는 미시령

(속초=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강원 산간과 동해안에 폭설이 쏟아진 1일 미시령동서관통도로가 통제되자 미시령요금소에서 직원들이 차량을 우회시키고 있다.
2021.3.1 momo@yna.co.kr

낮부터 내린 눈에 빙판길이 된 산간 고갯길은 곳곳이 통제되고 있다.

미시령동서관통도로는 이날 오전 많은 눈이 내려 쌓이자 오후 2시부터 제설작업을 위해 차량 통행을 통제하고 서울양양고속도로 속초IC로 우회시키고 있다.

하지만, 수백 대에 이르는 이들 차량은 도로에서 꼼짝없이 갇히는 신세가 됐다.

경찰과 미시령동서관통도로 주식회사는 중앙선 가드레일을 개방해 상행선에 갇힌 차량을 하행선으로 빼내는 작업을 진행했다.

도로 관리당국은 통제가 해제되더라도 미시령과 진부령 46번 국도 등 산간도로는 월동장비를 장착한 차량만 운행토록 하고 있다.

또 오후 4시를 기해 국도 44호선 한계령 논화교차로부터 한계교차로까지 38.2km 구간과 국도 46호선 진부령 광산초교에서 용대삼거리까지 25.3km 구간에 대해 월동장구 미장착 승용차와 화물차량 운행을 통제하고 있다.

주차장 된 미시령동서관통도로
주차장 된 미시령동서관통도로

(속초=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강원 산간과 동해안에 폭설이 쏟아진 1일 미시령동서관통도로가 차량으로 꽉 막혀있다.
2021.3.1 momo@yna.co.kr

강릉시 왕산면 안반데기로 향하는 도로도 오후부터 통제됐고, 정선군 고한읍 금대봉길도 양방향 길을 막았다.

◇ 도로 곳곳 크고 작은 교통사고…낙석도 발생

폭설에 크고 작은 교통사고도 잇따랐다.

강원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5시까지 모두 46건의 교통사고와 관련한 신고를 받고 출동해 47명을 병원으로 이송했다.

이날 오후 4시 19분께 서울양양고속도로에서는 작업 중이던 50대 A씨가 차량에 부딪혀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앞서 오후 1시 54분께 중앙고속도로 부산방면 홍천 부근 갓길에서 승용차에 불이 나 전소됐고, 오전 11시 52분께 양양군 서면 서울양양고속도로 양양방면에서 3중 추돌사고로 2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폭설 탈출 안간힘
폭설 탈출 안간힘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기습 폭설이 내린 1일 오후 강원 강릉 시내의 한 언덕길에서 트럭이 빙판길을 탈출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2021.3.1 dmz@yna.co.kr

이보다 앞선 오전 10시 49분께는 춘천시 동산면 중앙고속도로 원창터널 인근에서는 추돌 사고로 5명이 다쳤다.

해빙기를 맞아 많은 비가 내리면서 낙석 사고도 발생했다.

이날 낮 12시 30분께 춘천시 칠전동 의암댐 방면 의암호 인어상 인근 도로에서 약 100t의 낙석이 발생해 복구작업이 이뤄졌다.

낙석 당시 차량 통행이 없어 다행히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현재 복구작업은 마쳤지만, 추가 낙석을 우려해 의암댐에서 송암동 회전교차로 구간 차량 통행을 통제하고 있다. 춘천시 관계자는 "평년보다 기온이 높은데다 많은 비가 내리면서 해빙기 안전사고 위험이 높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 영동지역 내일까지 최고 50cm 눈…지자체 비상근무

미시령 폭설
미시령 폭설

(속초=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강원 산간과 동해안에 폭설이 쏟아진 1일 미시령동서관통도로가 통제되자 경찰이 미시령 요금소 인근 교차로에서 차량을 우회시키고 있다.
2021.3.1 momo@yna.co.kr

현재 중북부 산지와 양구·강릉·양양·고성·인제·속초 평지, 화천, 철원에 대설경보가 발효 중이다.

남부산지와 정선·삼척·동해·평창·홍천평지, 횡성, 춘천, 태백에는 대설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현재 적설량은 미시령 44.4cm, 진부령 39.9cm, 설악동 29.8cm, 고성 현내 21.7, 양구 해안 32.2cm, 홍천 구룡령 24.1cm 등이다.

[그래픽] 1일 강원·영동지역 적설량
[그래픽] 1일 강원·영동지역 적설량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강수량은 진부령 74.4mm, 홍천 68.2mm, 화천 사내면 67.5mm, 설악산 66.5mm, 정선 61.8mm, 춘천 61mm, 철원 59mm 등이다.

기상청은 영동을 중심으로 2일 오후까지 10∼40cm의 눈이 내려 쌓이겠고, 영서지역도 3∼15cm의 적설량을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기상청은 이번 눈이 비교적 무거운 특징이 있어 시설물 피해 대비와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다며 교통안전에 주의를 당부했다.

도내 지자체는 비상소집과 함께 제설작업에 나섰다.

앞서 행정안전부는 1일 정오를 기해 대설 대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단계 비상근무에 들어갔다.

미시령 도로 제설작업
미시령 도로 제설작업

(속초=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3.1절 연휴 마지막 날인 1일 많은 눈이 내린 강원 속초시 미시령 관통도로에서 제설차가 눈을 치우고 있다. 2021.3.1 momo@yna.co.kr

ha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