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개학·봄나들이에 집단감염 확산 우려…당국 "방역수칙 철저히"

송고시간2021-03-01 16:23

beta

이번 주 신학기가 시작되고 봄나들이 등으로 인한 사람들의 활동이 증가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도 재확산할 가능성이 커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특히 백신 접종으로 방역의 경각심이 무뎌질 가능성을 우려하면서 아직 접종 초기 단계인 만큼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거듭 요청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중앙방역대책본부)는 1일 정례브리핑에서 ▲ 3월 등교 수업 ▲ '3밀'(밀집·밀폐·밀접) 환경의 중소규모 제조업 사업장 집단감염 ▲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따른 이동량 증가 ▲ 변이 바이러스 지역확산 등 4가지를 재확산을 촉발할 수 있는 위험 요인으로 꼽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3밀 사업장·변이 바이러스도 위험 요소…다중이용시설 점검 등 대책 강화

정은경 "백신이 경각심 무뎌지게 할까 우려…방역준수가 안전한 접종 지름길"

개학 앞둔 학교(CG)
개학 앞둔 학교(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장우리 기자 = 이번 주 신학기가 시작되고 봄나들이 등으로 인한 사람들의 활동이 증가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도 재확산할 가능성이 커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특히 백신 접종으로 방역의 경각심이 무뎌질 가능성을 우려하면서 아직 접종 초기 단계인 만큼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거듭 요청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중앙방역대책본부)는 1일 정례브리핑에서 ▲ 3월 등교 수업 ▲ '3밀'(밀집·밀폐·밀접) 환경의 중소규모 제조업 사업장 집단감염 ▲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따른 이동량 증가 ▲ 변이 바이러스 지역확산 등 4가지를 재확산을 촉발할 수 있는 위험 요인으로 꼽았다.

방대본은 우선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등교수업 확대, 방과 후 활동·모임에 따른 접촉 증가, 대학의 동아리 활동, MT 및 신입생환영회 등 행사·모임, 기숙사 및 합숙 등 공동생활 증가로 감염 위험이 높아질 것으로 진단했다.

또 수도권·충청권을 중심으로 중·소규모 제조업 사업장에서 집단발병이 지속하고 있다면서 특히 중·소규모 제조업 사업장의 경우 외국인 근로자는 기숙사·공동 거주로 인해 감염 위험은 높지만 의료 및 방역 정보 접근성은 제한돼 있어 불법 체류 등에 따른 조기 발견의 어려움이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앞서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가 완화되면서 주민 이동량 및 사람간 접촉이 늘어나고 있는 데다 봄맞이 나들이철을 맞아 여행·모임 등의 활동 증가도 방역에 부담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실제 거리두기 완화 이후 다중이용시설·종교시설·동호회·가족-지인모임 등으로 고리로 집단감염이 잇따르면서 춤무도장, 장례식장, 목욕시설, 학원(음악·보습), 체육시설, 교회 등에서 신규 확진자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다고 방대본은 전했다.

방대본은 전 세계적으로 변이 바이러스 발생 국가가 증가하는 점도 위험 요인으로 거론했다. 국내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는 이날 기준 156명으로 늘었다.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확산 (GIF)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확산 (GIF)

[제작 남궁선]

방역당국은 이들 위험요인별 대책을 마련해 적극 추진키로 했다.

방역당국은 개학을 맞아 교육 당국과 협조해 학교 내 공용공간·기숙사 점검, 유증상자 조기 발견 및 검사 의뢰 체계 정비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 학생·교직원에 대해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증상이 있으면 등원·등교하지 말고 즉각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대학에서는 기숙사·구내식당·강의실 등에서 밀집도 완화 및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하는 한편 동아리·신입생 환영회·각종 모임 등 사람간 접촉이 많아 감염 위험이 증가하는 활동 및 대면 모임은 자제하라고 요청했다.

방역당국은 이와 함께 유흥시설·다중이용시설의 방역수칙 이행 상황에 대한 현장점검과 함께 위반업체에 대한 조치를 강화하는 한편 수도권·충청권 등 유행 지역을 중심으로 3밀 작업 환경, 외국인 근로자 집단거주 등 감염취약 사업장에 대해서는 방역실태점검표를 마련하고 일제검사를 시행하는 등 집중 점검을 실시할 방침이다.

정은경 방대본부장(질병관리청장)은 "국내 예방접종 시작 신호가 방역에 대한 경각심을 무디게 만들고 거리두기가 지켜지지 않는 방심으로 이어질까 우려하고 있다"며 "충분한 집단면역이 형성되기 전까지, 조금 더 안전해지기 전까지는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손 씻기 그리고 증상이 있으면 검사받기 등과 같은 개인 방역의 기본수칙을 충분히 지키는 것이 안전하게 예방접종도 진행할 수 있는 지름길"이라고 강조했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