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뉴질랜드 대학, 코로나 여파 유학생 급감에 교직원 감축

송고시간2021-03-01 14:05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의 대학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유학생 급감으로 교수 등 교직원 일자리 700여개를 감축하고 있다고 뉴질랜드 언론이 1일 보도했다.

오클랜드대학 시계탑
오클랜드대학 시계탑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보도에 따르면 뉴질랜드 내 8개 대학은 유학생이 평소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1만명 수준을 밑돌 것으로 예상되자 지난해부터 교직원의 자발적인 퇴직 권유 등 일자리 감축 작업에 나섰다.

이런 작업은 내년 초까지도 이어질 전망이다.

오클랜드대학은 이미 300여명이 퇴직에 서명했고 웰링턴에 있는 빅토리아대학과 AUT대학, 매시대학, 링컨대학 등도 각각 70∼100명이 자발적인 퇴직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유학생 수가 전체 정원의 15%가 넘지 않도록 제한해온 오타고대학은 직원을 감축하지 않고 있다.

대학교육노동조합의 티나 스미스 회장은 교직원 감축이 엄청난 수준이라고 말했다.

그는 "나이 많은 학자들이 자리에서 밀려나거나 자리를 그만두라는 권유를 받고 있다"며 "이유는 대학이 비용이 덜 드는 대안으로 그들을 대체하고 싶어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뉴질랜드대학연합의 크리스 웰런 이사는 올해 내국인 학생의 등록이 증가했으나 유학생 감소의 손실을 메워줄 수 있는 정도는 아니라며 올해 대학 유학생이 평소의 3분의 1로 줄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ko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