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년 취득세 징수액 23.5% 급증…부동산 '패닉바잉' 영향"

송고시간2021-03-01 13:11

beta

지난해 전국 지방자치단체 취득세 징수액이 29조5천억원으로 전년도보다 23.5%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실이 행정안전부와 전국 광역자치단체에서 제출받은 지방세 징수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17개 시·도에서 걷힌 취득세는 모두 29조5천313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도 취득세 징수액 23조9천147억원보다 5조6천166억원(23.5%) 늘어난 것으로 역대 최대 수준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7개 시·도서 29조5천억원 걷어…5조6천억원 증가

서울 아파트 단지 모습
서울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지난해 전국 지방자치단체 취득세 징수액이 29조5천억원으로 전년도보다 23.5%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실이 행정안전부와 전국 광역자치단체에서 제출받은 지방세 징수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17개 시·도에서 걷힌 취득세는 모두 29조5천313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도 취득세 징수액 23조9천147억원보다 5조6천166억원(23.5%) 늘어난 것으로 역대 최대 수준이다.

시도별로는 울산과 제주를 제외한 나머지 모든 지역에서 취득세 징수액이 증가했다.

부산이 전년보다 52.0% 증가한 1조8천839억원을 걷어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이어 서울 33.6%(징수액 7조4천707억원), 대구 30.7%(1조1천757억원), 대전 29.2%(5천667억원), 전남 28.5%(7천690억원), 경기 22.9%(9조53억원), 충남 21.8%(9천570억원) 등 13개 시·도가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취득세는 부동산, 차량 등 자산을 취득했을 때 내는 세금으로 지방세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부동산 취득세가 취득세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점을 고려하면 지난해 취득세 징수액 급증은 주택 거래 증가의 영향으로 볼 수 있다.

작년 전국 집값 상승률은 5.36%로 9년 만에 최고치를 보였고 전세가도 4.61% 올라 5년 만에 가장 크게 상승했다. 이에 20∼30대까지 주택 매수에 뛰어들며 '패닉바잉'(공황구매),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 매수 현상이 일어났다.

추 의원은 "취득세 폭증은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로 인한 '패닉바잉'의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며 "부동산 세금폭탄이 가시화되고 있는데 전월세 가격 폭등 등으로 서민 주거비로 전가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행안부 관계자는 "취득세를 포함한 지난해 지방세 징수액은 아직 지자체 집계가 진행 중으로 정확한 수치는 6월께 알 수 있다"면서도 "취득세가 늘어난 데에는 지난해 부동산 거래 증가가 작용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영끌', '빚투' (PG)
'영끌', '빚투'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inishmo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