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새 둥지 때문에'…서울 송파구 150여세대 일시 정전

송고시간2021-03-01 12:51

beta

1일 오전 5시 30분께 서울 송파구 가락동 150여 세대의 전기 공급이 끊겼다가 약 30분 만에 복구됐다.

한전 관계자는 "변압기 위에 지어진 조류 둥지로 인해 스파크가 발생한 것"이라며 "30여 분간 정비를 마친 후 전기를 다시 공급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봇대, 새 둥지 (PG)
전봇대, 새 둥지 (PG)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1일 오전 5시 30분께 서울 송파구 가락동 150여 세대의 전기 공급이 끊겼다가 약 30분 만에 복구됐다.

경찰과 한국전력공사는 '전선에서 펑 소리가 나고 불꽃이 발생했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한전은 점검을 위해 전기를 잠시 차단한 뒤 새 둥지를 제거했다.

한전 관계자는 "변압기 위에 지어진 조류 둥지로 인해 스파크가 발생한 것"이라며 "30여 분간 정비를 마친 후 전기를 다시 공급했다"고 말했다.

trau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