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언론, 문대통령 기념사에 "관계개선 의욕…새 제안은 없어"(종합)

송고시간2021-03-01 16:07

beta

일본 언론은 1일 문재인 대통령이 3·1절 기념사를 통해 현안 해결을 위해 일본 정부와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했지만 새로운 제안은 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이날 주요 기념사 내용을 속보로 보도한 교도통신은 문 대통령이 "역사 문제와 분리해 일본과 협력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강조했지만, 일본 정부를 향한 구체적인 요구나 새로운 제안은 없었다"고 분석했다.

일본 최대 일간지인 요미우리신문은 이날자 석간에서 문 대통령이 "과거의 문제를 해결해 나가면서 미래지향적인 발전에 힘을 쏟아야 한다"며 한일관계 개선에 의욕을 보였지만 한일 간 현안인 징용 소송이나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교도 "타개 전망 안 보여"…요미우리 "日기업 배상 요구 원고 측 배려"

3ㆍ1절 기념사 하는 문재인 대통령
3ㆍ1절 기념사 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ㆍ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21.3.1 jjaeck9@yna.co.kr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언론은 1일 문재인 대통령이 3·1절 기념사를 통해 현안 해결을 위해 일본 정부와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했지만 새로운 제안은 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이날 주요 기념사 내용을 속보로 보도한 교도통신은 문 대통령이 "역사 문제와 분리해 일본과 협력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강조했지만, 일본 정부를 향한 구체적인 요구나 새로운 제안은 없었다"고 분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해 "우리 정부는 언제든 일본 정부와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눌 준비가 돼 있다"면서 지난 1월 신년 기자회견에 이어 다시 한번 더 대일 유화 메시지를 던졌다.

그러나 교도통신은 문 대통령이 한일 갈등의 "타개를 위한 구체적인 행동은 언급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역사 문제에서 한국에 해결책 제시를 요구하는 일본에 대해서도, 전 위안부 및 징용공(일제 징용 노동자의 일본식 표현) 고령의 당사자에 대해서도 명확한 메시지가 없는 연설로 사태 타개 전망은 여전히 보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도쿄=연합뉴스)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1일 자 석간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3·1절 기념사를 통해 한일 현안인 징용 소송 등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고 보도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1일 자 석간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3·1절 기념사를 통해 한일 현안인 징용 소송 등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고 보도하고 있다.

일본 최대 일간지인 요미우리신문은 이날자 석간에서 문 대통령이 "과거의 문제를 해결해 나가면서 미래지향적인 발전에 힘을 쏟아야 한다"며 한일관계 개선에 의욕을 보였지만 한일 간 현안인 징용 소송이나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또 문 대통령이 올해 신년 기자회견에서 징용 소송과 관련해 "(일본기업 자산이) 강제집행으로 현금화되는 것은 한일 관계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지만, 이번 연설에선 피해자 중심주의에 입각한 문제 해결을 언급했다며 일본 기업의 배상을 강하게 요구하는 일부 원고를 배려한 것이라고 진단했다.

요미우리는 문 대통령이 도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한 것에 대해선 "문재인 정부가 남북 관계 개선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다"면서 도쿄올림픽 개막식에 각국 정상급을 모아 한반도 문제를 논의하고 싶어하는 것으로 풀이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석간판 기사에서 문 대통령이 "언제라도 일본 정부와 마주하며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했지만, 구체적인 해결책을 언급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한일 관계에 대해 "서로 매우 중요한 이웃이다. 한국의 성장은 일본 발전을 지탱하고(도움이 되고), 일본의 성장은 한국 발전을 지탱한다.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라고 한 문 대통령 발언을 소개했다.

(도쿄=연합뉴스) 1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의 3ㆍ1절 기념사 관련 뉴스를 전하는 NHK 방송. [방송 화면 갈무리]

(도쿄=연합뉴스) 1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의 3ㆍ1절 기념사 관련 뉴스를 전하는 NHK 방송. [방송 화면 갈무리]

마이니치신문은 '한국 대통령, 일본과 대화 준비돼 있다'라는 제하의 교도통신 인용 기사에서 문 대통령이 "역사문제와 분리해 일본과의 협력을 추진하고 싶다는 의향을 강조했지만 일본 정부를 향한 구체적인 요구나 새로운 제안은 없었다"고 전했다.

아사히신문과 도쿄신문은 이날 자 석간에서 관련 내용을 다루지 않았다.

한편 NHK 방송은 문 대통령이 위안부 문제 등에 대해 직접 언급하지 않은 채 외교로 현안을 풀어나가겠다는 기존 입장을 반복하는 데 그쳤다며 한미일 3국 협력을 중시하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미 행정부를 염두에 두고 일본 측의 협력을 얻어내고자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