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빗속에 강행된 3·1절 집회…충돌 없이 마무리(종합2보)

송고시간2021-03-01 17:46

beta

102주년 3·1절인 1일 서울 곳곳에서 보수단체들을 중심으로 정부 규탄 집회와 차량 시위가 빗속에 강행됐다.

경찰력이 대거 배치되면서 충돌은 없었으나 집회 제한 인원 등을 놓고 일부 집회 참가자와 경찰 간 실랑이가 벌어졌다.

서울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집회는 광화문 등 도심권을 비롯한 서울 전역 85곳에서 열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부 제한인원 넘어…경찰 "보신각 미신고 집회 향후 조치"

광화문광장 펜스 설치…주요 시설물에는 경찰버스 배치

주한 미국대사관 앞에 설치된 펜스
주한 미국대사관 앞에 설치된 펜스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3·1절인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주한 미국대사관 앞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가능성이 있는 대규모 집회를 막기 위해 펜스가 설치돼 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서울 도심에서 3·1절 집회를 열겠다고 신고된 건수는 1천670건으로 파악됐다.
법원은 대규모 집회로 인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최대 20∼30명이 모이는 소규모 집회를 허용했다. 2021.3.1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김치연 기자 = 102주년 3·1절인 1일 서울 곳곳에서 보수단체들을 중심으로 정부 규탄 집회와 차량 시위가 빗속에 강행됐다.

단체들은 광화문 등에서 산발적으로 소규모 집회를 열었다. 경찰력이 대거 배치되면서 충돌은 없었으나 집회 제한 인원 등을 놓고 일부 집회 참가자와 경찰 간 실랑이가 벌어졌다.

◇ 서울 전역서 소규모 산발 시위

서울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집회는 광화문 등 도심권을 비롯한 서울 전역 85곳에서 열렸다. 세종대로·종로·을지로·태평로 등에선 사전 신고가 필요 없는 기자회견과 1인 시위도 이어졌다.

법원으로부터 최대 20명까지 허가를 받은 자유대한호국단은 오전 11시께 서울 광화문 앞에서 10여명이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집회·결사의 자유를 압살하지 말라'는 피켓을 들고 서로 거리를 둔 채 1시간 가까이 기자회견 형식으로 진행한 뒤 해산했다.

종로구 일민미술관 앞에서 30명 규모 집회를 허가받은 보수 성향 유튜버 황모씨는 집회를 취소했다. 참가자들이 코로나19 음성 판정 결과서를 지참하도록 하는 등 법원이 부과한 9가지 방역수칙을 이행하기 어려웠기 때문이다.

앞서 법원은 일부 보수단체들이 방역당국의 3·1절 집회 금지 처분에 불복해 낸 집행정지 신청을 대부분 기각했으나, 일부 집회에는 최대 20∼30명이 모이는 것을 허용했다.

우리공화당은 오후 1시께부터 서울 전역의 지하철역과 전통시장 인근에서 집회를 진행했다.

강남역 일대에서는 참가자 대여섯 명이 서로 거리를 둔 채 피켓시위를 했고, 영등포역 인근에서도 9명을 넘지 않는 인원이 태극기와 정부를 규탄하는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일부 장소에서는 참가자들이 불참해 예정된 시위가 열리지 않기도 했다.

차량 시위도 충돌 없이 진행됐다. 애국순찰팀은 이날 정오 독립문 인근에서 도심을 도는 시위를 했고, 국민대연합 차량 행렬은 오후 1시께 을지로 인근에서 출발해 동대문구 신설동으로 이동했다.

3·1절 보신각 미신고 집회
3·1절 보신각 미신고 집회

[촬영 김지연 수습기자]

◇ 집회 참가자-경찰, 인원 제한 놓고 언쟁

4·15부정선거 국민투쟁본부(국투본) 관계자 등 40여명은 이날 오후 탑골공원에서 기자회견을 연 뒤 보신각으로 깃발과 피켓 등을 들고 행진했다.

이들은 광화문광장을 거쳐 청와대로 행진할 계획이었으나 경찰은 집회 제한 인원인 9명을 넘겼다며 보신각 인근에서 해산을 요청했다. 경찰의 조치에 항의하며 고함을 지른 사람도 있었으나 시위대 수는 차츰 줄어들었다. 이들은 광화문광장까지 이동한 뒤 해산했다.

경찰은 이들에 대해 "미신고 집회와 집단 이동을 시도했다"며 "채증 자료를 토대로 사법처리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한국은행 앞에서 열린 우리공화당 집회에서는 참가자가 수십명 규모로 불어나 경찰과 언쟁이 벌어졌다. 종묘공원 앞에서 열린 나라지킴이 고교연합 기자회견에서는 현장에 배치된 구청 관계자들이 제한 인원을 넘어섰다며 주최 측에 구두로 경고 조치를 했다.

하지만 경찰과 물리적 충돌을 빚거나 체포된 참가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경찰청은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협조해 합법적 집회는 최대한 보장했다"며 "앞으로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엄정 대응할 방침"이라고 했다.

경찰은 이날 서울 전역에 경찰력 118개 중대 7천여명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광화문광장에는 전날 펜스가 설치됐고, 도심 주요 시설과 인근 골목 등에는 경찰관들이 배치됐다.

광화문광장을 비롯해 정부서울청사와 경복궁역, 서울역사박물관, 종로소방서 등에도 경찰버스가 대기했다. 차량시위에 대비해 도심 진입로 등 30여곳에서는 통행 차량 목검문이 진행됐다.

성조기와 태극기 들고
성조기와 태극기 들고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3·1절인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교보문고 앞에서 보수단체 회원들이 집회 미신고 지역에 모여있다. 2021.3.1 hwayoung7@yna.co.kr

xing@yna.co.kr,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