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최장 창장이 말라간다…"5년마다 수위 2㎝ 내려가"

송고시간2021-03-01 11:33

beta

기후변화와 개발의 영향으로 중국에서 가장 긴 강물인 창장(長江)이 점차 말라가면서 수위가 5년마다 2㎝씩 낮아지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교육부 산하 중점지리정보연구소의 녜닝과 동료들은 학술지 '어드밴시스 인 워터 사이언스'(Advances in Water Science) 최신호에 창장의 수위 변화 연구에 관한 논문을 발표했다.

저자들은 지상 관측소들의 측정 자료와 인공위성 사진 등을 토대로 분석한 결과, 창장의 수위가 1980년대 이후 약 5년마다 2㎝씩 낮아졌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하늘에서 내려다본 중국 창장
하늘에서 내려다본 중국 창장

[촬영 차대운]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기후변화와 개발의 영향으로 중국에서 가장 긴 강물인 창장(長江)이 점차 말라가면서 수위가 5년마다 2㎝씩 낮아지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교육부 산하 중점지리정보연구소의 녜닝과 동료들은 학술지 '어드밴시스 인 워터 사이언스'(Advances in Water Science) 최신호에 창장의 수위 변화 연구에 관한 논문을 발표했다.

저자들은 지상 관측소들의 측정 자료와 인공위성 사진 등을 토대로 분석한 결과, 창장의 수위가 1980년대 이후 약 5년마다 2㎝씩 낮아졌다고 밝혔다.

이들은 태평양 일부 수역의 기온 상승과 같은 비정상적인 기후 변화가 창장의 수위 변동에 80%가량 기여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저자들은 기온이 따뜻해지면서 강에 담긴 물의 양이 변화 폭이 커짐에 따라 홍수와 가뭄이 더 잦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간 중국 안팎에서는 세계 최대 수력발전소인 싼샤(三峽)댐 건설과 같은 인위적인 개발이 창장의 생태계에 영향을 끼쳤다는 지적이 많이 나왔다.

산업 활동이 늘어나면서 창장 주변의 호수는 약 1천개가 사라졌다.

창장으로 물 내려보내는 싼샤댐
창장으로 물 내려보내는 싼샤댐

[촬영 차대운]

다만 저자들은 댐 건설이 창장의 환경에 부정적 영향을 끼치는 것은 맞지만 그 영향은 기후변화 요인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작다고 주장했다.

창장 수위가 내려가면서 점차 말라가는 것은 앞으로 생태계와 인간의 삶에도 부정적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우려한다.

6천300㎞에 달하는 창장 주변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은 4억6천만명에 달한다. 창장 유역 지역의 국내총생산(GDP)은 중국 전체 GDP의 3분의 1가량을 차지한다.

중국과학원 산하 우한 수생생물연구소 연구원 셰즈차이는 SCMP에 "(강물이 마르면) 오염 물질의 농도가 증가할 수 있고, (오염에) 더 취약한 (생물) 종들을 중독시킬 수 있다"며 "창장의 물은 지금은 부족하지 않지만 그 영향은 긴 시간에 걸쳐 나타날 수 있다"고 지적했다.

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