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정부, 시진핑 올해 국빈 방일 보류 조율"<산케이>

송고시간2021-03-01 10:03

beta

작년 봄으로 예정됐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연기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국빈 일본 방문이 올해 안에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산케이신문이 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시 주석의 연내 국빈 방일을 보류하는 방향으로 조율하고 있다.

산케이는 그 배경으로 홍콩과 웨이우얼(維吾爾·위구르) 자치구 인권 탄압 등에 관한 국제사회의 중국 비판이 커지고 있는 점을 꼽으면서 "국빈 방일은 빨라야 일중(중일) 국교 정상화 50주년인 내년 이후가 된다"고 전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베이징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2021.02.21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작년 봄으로 예정됐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연기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국빈 일본 방문이 올해 안에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산케이신문이 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시 주석의 연내 국빈 방일을 보류하는 방향으로 조율하고 있다.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수습된다고 해도 "(시 주석을) 초청할 상황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산케이는 그 배경으로 홍콩과 웨이우얼(維吾爾·위구르) 자치구 인권 탄압 등에 관한 국제사회의 중국 비판이 커지고 있는 점을 꼽으면서 "국빈 방일은 빨라야 일중(중일) 국교 정상화 50주년인 내년 이후가 된다"고 전망했다.

당초 시 주석은 일본 측의 초청에 따라 작년 4월 일본을 방문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양국 정부는 같은 해 3월 5일 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시 주석의 방일을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