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제사회 미얀마 유혈사태 강력규탄…美 "추가대응 나설것" 경고(종합)

송고시간2021-03-01 10:02

beta

미얀마 군경이 28일(현지시간) 민주화 시위대를 무력 진압해 최악의 유혈 사태를 일으킨 데 대해 서방 국가들이 일제히 강력 규탄했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성명에서 희생자 유족에게 조의를 표하는 동시에 미얀마 군부에 추가 제재를 경고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어 "우리는 최근 쿠데타 및 폭력 발생에 책임이 있는 사람들에게 추가로 대가를 부과하기 위한 추가 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 "혐오스러운 폭력…'책임자 추궁' 인도태평양 등 동맹과 긴밀한 협력"

유엔 "용납안돼" 국제사회 공동대응 촉구…EU, 추가 제재 임박 예고

총에 맞은 시위대 치료하는 미얀마 의료진
총에 맞은 시위대 치료하는 미얀마 의료진

(다웨이 로이터=연합뉴스) 군부 쿠데타 발발 한 달을 앞둔 미얀마의 다웨이에서 28일(현지시간) 쿠데타 항의 시위 도중 총에 맞은 한 남성을 의료진이 치료하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미얀마 남부 다웨이 지역에서 경찰이 쏜 총에 맞아서 한 명이 숨지고, 여러 명이 부상했다"고 현지 매체를 인용해 전했다. [제삼자 제공 영상 캡처. 재판매·DB 금지] sungok@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미얀마 군경이 28일(현지시간) 민주화 시위대를 무력 진압해 최악의 유혈 사태를 일으킨 데 대해 서방 국가들이 일제히 강력 규탄했다.

미국과 유럽연합(EU)은 군부 인사들을 겨냥해 추가 제재 가능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성명에서 희생자 유족에게 조의를 표하는 동시에 미얀마 군부에 추가 제재를 경고했다.

그는 "목숨을 잃은 용감한 시위대의 가족들에게 진심 어린 애도를 전한다"면서 "폭력에 책임이 있는 사람들을 추궁하고, 버마인들을 향한 우리 지지를 강화하기 위해 인도태평양 지역과 전세계의 동맹 및 파트너들과 긴밀한 협력을 계속 할 것"이라고 밝혔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어 "우리는 최근 쿠데타 및 폭력 발생에 책임이 있는 사람들에게 추가로 대가를 부과하기 위한 추가 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미 재무부는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을 포함해 미얀마 군부 인사들에게 자산 동결 등 제재를 부과했다.

미국은 미얀마 쿠데타 사태와 관련한 주요 발표에서 미얀마를 옛 이름인 '버마'라고 칭하고 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미얀마 군경이 "혐오스러운 폭력"을 휘둘렀다고 비난하고 "우리는 버마(미얀마)의 용감한 사람들과 굳건히 연대한다"며 민주화 시위를 다시 한번 지지했다.

그는 "그들의 의지를 지지하는 데 모든 나라가 동일한 목소리를 내기를 촉구한다"면서 "책임이 있는 사람들을 상대로 계속 책임을 따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미얀마에서는 이날 군경이 민주화 시위대를 무력 진압하면서 18명 이상이 숨져 지난 1일 군부 쿠데타 이후 최악의 유혈 사태가 빚어졌다.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UN) 사무총장도 이날 성명을 내고 "평화적 시위대에 치명적 폭력을 쓰고 임의 체포하는 것은 용납될 수 없다"면서 "국제사회가 함께 나서 군부를 향해 선거로 표출된 미얀마인들의 뜻을 존중하고 억압을 멈춰야 한다는 분명한 신호를 보낼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유럽 국가들도 한목소리를 냈다.

조셉 보렐 EU 외교안보정책 고위대표는 이날 성명에서 "폭력은 민주적으로 선출된 정부를 불법적으로 전복하는 데 정당성을 주지 않을 것"이라며 "비무장 민간인을 상대로 총을 쏘는 것은 군경이 국제법을 노골적으로 무시했다는 점을 보여주며,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EU가 즉각 이런 상황 전개에 대응해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며 제재가 임박했음을 예고했다.

영국 외무부도 이날 성명을 통해 미얀마 군부의 무력 진압이 "혐오스럽다"고 비난하고 군부 지도층이 민주주의를 회복할 것을 촉구했다.

외무부는 "영국은 미국, 캐나다와 협력해 미얀마 군부 인사 9명을 상대로 인권 제재를 내렸다"면서 "이런 폭력이 중단돼야 하며 민주주의가 회복돼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한다"고 강조했다.

newgla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