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란 "미국과 '핵합의 복원' 비공식 협상 안할 것"

송고시간2021-03-01 06:41

beta

이란 외무부는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을 위해 미국과 비공식으로 협상하지 않겠다고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밝혔다.

사이드 하티브자데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미국과 유럽 3개국(핵합의에 서명한 영·프·독)의 최근 언행을 고려할 때 이들 나라와 비공식 회담을 열 때가 아니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이란의 비공식 회담 거부에 대해 백악관은 28일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보이면서 "미국은 핵합의 준수에 두 나라가 복귀하기 위한 의미있는 외교를 기꺼이 다시 할 뜻이 여전하다"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 "실망스럽지만 의미있는 외교 기꺼이 다시 하겠다"

이란 테헤란 전경
이란 테헤란 전경

[AP=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훈상 기자 = 이란 외무부는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을 위해 미국과 비공식으로 협상하지 않겠다고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밝혔다.

사이드 하티브자데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미국과 유럽 3개국(핵합의에 서명한 영·프·독)의 최근 언행을 고려할 때 이들 나라와 비공식 회담을 열 때가 아니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도 이날 서방의 두 외교관을 인용해 "이란이 현재로선 회담을 거부한다"라며 "이란은 회담 뒤 미국이 제재 일부를 푼다고 보장하기를 먼저 원한다"라고 보도했다.

이어 "미국은 그러나 이란과 직접 회담없이 제재를 풀 수 없다고 거부했다"라며 "이란의 거부는 조만간 직접 협상이 이뤄지리라는 희망을 모두 없앤 게 아니고, 향후 회담에서 지렛대를 얻으려는 시도다"라고 해석했다.

이 신문은 이란력으로 새해(3월21일) 이전에 직접 회담이 성사될 수도 있다고 기대했다.

앞서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무차관은 지난달 21일 이란 국영TV와 인터뷰에서 "호세프 보렐 유럽연합(EU) 외교·안보 정책 고위대표가 미국, 이란을 포함한 비공식 회담을 제안했다"라며 "우리는 러시아 중국을 포함한 협력국과 이를 협의 중이며 차후 이 제안에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이 핵합의에 복귀하기 위해 별도의 만남이 필요하지 않다"라며 "그들이 대이란 제재를 해제하기만 하면 된다"라고 강조했다.

이란의 비공식 회담 거부에 대해 백악관은 28일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보이면서 "미국은 핵합의 준수에 두 나라가 복귀하기 위한 의미있는 외교를 기꺼이 다시 할 뜻이 여전하다"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미국의 고위 관리는 로이터통신에 "이란의 비공식 회담 거부는 외교적 과정의 일부에 불과하다"라고 말했다.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는 2018년 5월 핵합의를 일방적으로 탈퇴하고 대이란 제재를 되살렸다. 이에 이란은 1년 뒤인 2019년 5월부터 단계적으로 핵합의에서 약속한 핵프로그램 동결·축소 조항을 지키지 않았다.

지난달 23일에는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핵시설 사찰 범위도 줄였다.

이와 관련, 알리 아크바르 살레히 이란 원자력청장은 28일 국영 IRNA통신에 "IAEA 이사회가 미국이 요구대로 이란을 비판하는 결의안을 가결한다면 이에 적절히 대응하겠다"라고 경고했다.

이란은 IAEA 사찰단이 미신고 시설을 불시 사찰할 수 있는 추가의정서 이행을 거부했지만 지난달 21일 테헤란을 긴급히 방문한 IAEA 사무총장과 향후 3개월간 관련 자료를 유지하고, 이 시한 안에 미국의 제재를 해제하면 IAEA에 이를 제출하기로 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핵합의에 복귀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이란이 먼저 핵합의를 다시 준수해야 해야 제재를 해제할 수 있다면서 선(先)제재 해제를 요구하는 이란과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하티브자데 대변인은 28일 "미국은 불법적이고 일방적인 제재를 중단하고 핵합의를 지키면 된다"라며 "이를 위한 협상이나 IAEA의 결의는 필요치않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