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진영, 게인브리지 LPGA 단독 4위…우승은 동생 코르다

송고시간2021-03-01 05:22

beta

세계랭킹 1위 고진영(26)이 2021년 들어 처음 출전한 대회에서 단독 4위를 차지했다.

고진영은 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 골프앤컨트리클럽(파72·6천701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게인브리지 LPGA(총상금 200만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3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쳤다.

고진영은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를 기록하며 단독 4위로 대회를 마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르다 자매, LPGA 투어 2개 대회 연속 우승

고진영
고진영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세계랭킹 1위 고진영(26)이 2021년 들어 처음 출전한 대회에서 단독 4위를 차지했다.

고진영은 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 골프앤컨트리클럽(파72·6천701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게인브리지 LPGA(총상금 200만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3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쳤다.

고진영은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를 기록하며 단독 4위로 대회를 마쳤다.

전날 공동 3위에 올라 통산 8승 기대를 부풀렸던 고진영은 이날 2번 홀(파5)에서 보기를 적어냈지만, 4번 홀(파3)과 5번 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잡고, 9번 홀(파5)도 버디로 마무리했다.

하지만 10번 홀(파4)과 13번 홀(파3)에서 보기로 흔들렸다.

15번 홀(파5) 버디로 만회한 고진영은 남은 홀에서 차분히 파를 지켜 올 시즌 첫 대회를 마무리했다.

넬리 코르다
넬리 코르다

[AP=연합뉴스]

우승은 넬리 코르다(23·미국)가 차지했다.

코르다는 이날 3언더파 69타를 기록하고 최종합계 16언더파 272타로 정상에 올랐다. 통산 4승째를 올리며 우승 상금 30만달러를 수확했다.

코르다가 미국 본토에서 우승한 것은 처음이다. 앞서 그는 2018년과 2019년 스윙잉 스커츠 LPGA(대만), 2019년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호주)에서 우승했다.

코르다는 LPGA 투어 역대 두 번째 '자매 연속 대회 우승' 기록도 작성했다.

지난달 시즌 개막전인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에서는 코르다의 친언니인 제시카 코르다(28·미국)가 정상에 올랐다. 게인브리지 LPGA는 LPGA 투어의 올 시즌 두 번째 대회다.

자매 연속 대회 우승은 2000년 3월 안니카-샬로타 소렌스탐(이상 스웨덴) 자매 이후 21년 만에 처음 나왔다. 안니카 소렌스탐이 웰치스 서클K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지 일주일 뒤에 동생 샬롯타 소렌스탐이 스탠다드 레지스터 핑에서 정상에 올랐다.

이번 대회에서 공동 31위(최종합계 3언더파 285타)를 차지한 제시카 코르다는 동생이 챔피언 퍼트를 넣는 장면을 지켜보고 기쁨의 포옹을 함께 나눴다.

리디아 고(뉴질랜드)는 이날 3타를 줄이고 최종합계 13언더파 275타로 공동 2위를 차지했다. 코르다와는 3타 차다. 렉시 톰프슨(미국)도 공동 2위다.

전인지(27)는 최종합계 8언더파 280타로 공동 8위를 기록했다. 지난 2년간 부진에 빠졌던 전인지는 2개 대회 연속 톱10에 오르며 상승세를 이어나갔다.

최운정(31)과 신지은(29)도 공동 8위를 차지했다.

세계랭킹 2위 김세영(28)은 3라운드까지 63위였으나 이날 버디 9개,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로 6타를 줄여내며 최종합계 4언더파 284타를 기록, 순위를 공동 24위로 끌어 올리고 대회를 마쳤다.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최종합계 13오버파 301타를 치고 최하위인 74위를 기록했다.

LPGA 투어 통산 72승을 달성하고 2008년 은퇴를 선언했던 소렌스탐은 13년 만에 선수로 출전한 대회에서 4라운드까지 완주하는 저력을 보여줬다. 소렌스탐은 마지막 9번 홀(파4)에서 파를 기록하고 캐디를 맡은 남편 마이크 맥지와 포옹했다.

소렌스탐은 최근 교통사고로 크게 다쳐 수술을 받은 타이거 우즈(미국)의 회복을 기원하며 이날 '우즈의 상징'인 빨간 셔츠에 검은색 하의를 입고 경기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