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진수 역전 결승 덩크슛' 현대모비스, 오리온 꺾고 4연승(종합)

송고시간2021-02-28 19:06

beta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가 경기 종료 1초를 남기고 나온 최진수의 역전 결승 덩크슛으로 짜릿한 1점 차 승리를 따냈다.

현대모비스는 28일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고양 오리온과 원정 경기에서 77-76으로 승리했다.

4연승의 현대모비스는 26승 15패를 기록, 1위 전주 KCC(27승 13패)와 승차를 1.5경기로 좁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삼성은 주말 2연승으로 공동 5위 팀에 2경기 차 추격

역전 결승 덩크슛을 꽂은 최진수(가운데)
역전 결승 덩크슛을 꽂은 최진수(가운데)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가 경기 종료 1초를 남기고 나온 최진수의 역전 결승 덩크슛으로 짜릿한 1점 차 승리를 따냈다.

현대모비스는 28일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고양 오리온과 원정 경기에서 77-76으로 승리했다.

4연승의 현대모비스는 26승 15패를 기록, 1위 전주 KCC(27승 13패)와 승차를 1.5경기로 좁혔다. 또 3위 오리온(23승 18패)과 간격을 3경기로 벌리며 4강 플레이오프에 직행할 수 있는 2위 자리도 굳게 지켰다.

극적인 승부였다.

종료 1분 전까지 4점 차로 끌려가던 오리온은 데빈 윌리엄스의 골밑 득점과 이어진 공격에서 자유투 2개로 종료 34초를 남기고 동점을 만들었다.

현대모비스가 타임아웃을 부른 뒤 공격에 나섰으나 신인 가드 이우석이 상대 더블팀 수비에 막히면서 공을 빼앗겼다.

유리한 고지에 오른 오리온은 종료 8.8초 전에 이승현이 자유투 2개를 얻어 역전승을 눈앞에 뒀다.

하지만 이승현이 자유투 1구만 넣어 1점 차 불안한 리드를 잡았고, 현대모비스는 종료 1초를 남기고 숀 롱의 패스를 이어받은 최진수가 통렬한 역전 결승 덩크를 터뜨리며 치열한 접전의 주인공이 됐다.

현대모비스는 롱이 27점, 13리바운드를 기록했고 서명진(13점), 최진수(12점)가 공격을 거들었다.

특히 지난해 11월 오리온에서 현대모비스로 트레이드된 최진수는 '친정'에 뼈아픈 한 방을 날렸다. 또 이날 정규리그 통산 3천900점을 달성해 기쁨이 두 배가 됐다.

디드릭 로슨이 25점으로 분전한 오리온은 이날 팀 자유투 성공률이 50%(9/18)에 그친 것이 뼈아팠다.

최근 한 번의 공격권으로 동점까지 만들 수 있는 3점 이하 승부에서 8연패를 당해 유독 접전에 약한 모습이 되풀이됐다.

28일 SK 전에서 골밑 득점을 노리는 삼성 김시래.
28일 SK 전에서 골밑 득점을 노리는 삼성 김시래.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 삼성은 서울 SK와 홈 경기에서 87-69로 대승, 전날 원주 DB 전에 이어 주말 홈 2연전을 휩쓸었다.

19승 22패가 된 7위 삼성은 공동 5위(인천 전자랜드·부산 kt)와 승차를 2경기로 좁혔다.

삼성은 3월 2일 kt와 홈 경기에서 이기면 플레이오프에 나갈 수 있는 6위와 승차를 1경기까지 줄일 수 있다.

삼성은 테리코 화이트(19점), 김현수(18점) 등이 공격을 이끌고 리바운드 싸움에서도 36-27로 우위를 보이며 18점 차 대승을 거뒀다.

반면 SK는 닉 미네라스(22점)와 김선형(15점)이 분전했으나 최근 4연패, 삼성과 맞대결 4연패에 빠졌다.

또 16승 24패로 7위 삼성과 승차가 2.5경기로 벌어져 6강 희망이 더 옅어졌다.

28일 kt와 전자랜드 경기 모습.
28일 kt와 전자랜드 경기 모습.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에서는 kt가 전자랜드에 83-78로 역전승, 전자랜드와 함께 공동 5위(21승 20패)가 됐다.

kt는 3쿼터까지 전자랜드에 62-67로 끌려갔으나 김영환, 브랜든 브라운, 양홍석 등이 4쿼터 팀 공격을 주도해 승부를 뒤집었다.

허훈이 전날 창원 LG와 경기 도중 허벅지 부상으로 결장했으나 브라운이 22점, 양홍석 19점을 넣으며 허훈 공백을 최소화했다.

전자랜드는 4쿼터에 김낙현, 차바위가 연달아 부상으로 벤치로 물러나는 악재 속에 4쿼터 팀 득점이 11점에 그쳤다.

김낙현이 16점으로 팀내 최다 득점을 올렸으나 외국인 선수들인 조나단 모트리(15점)와 데본 스캇(8점)이 후반에 각각 2점씩에 묶이면서 3쿼터까지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