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낙연표 추경" 칭찬 세례 정세균…속내는 농담에

송고시간2021-02-28 17:12

beta

여권 대선주자인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차기레이스 경쟁자인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를 한껏 추켜세웠다.

정 총리는 모두발언에서 "한마디로 이번 추경은 이낙연표 추경"이라며 "큰 열정으로 정말 열심히 '푸시' 해주셔서 합의에 이르렀다"라고 했다.

정 총리는 발언 말미에 "이날 고위 당정회의가 공개적으로는 이 대표께서 함께하는 마지막 회의일 것"이라며 칭찬을 이어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 총리 "이번 추경은 이낙연표 추경"
정 총리 "이번 추경은 이낙연표 추경"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왼쪽)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제2차고위당정협의회에서 "이번 추경은 이낙연표 추경"이라고 말하자 이낙연 대표가 고개숙여 답례하고 있다. 2021.2.28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여권 대선주자인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차기레이스 경쟁자인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를 한껏 추켜세웠다.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과 추경예산 규모를 확정하는 고위 당정협의회에서다.

정 총리는 모두발언에서 "한마디로 이번 추경은 이낙연표 추경"이라며 "큰 열정으로 정말 열심히 '푸시' 해주셔서 합의에 이르렀다"라고 했다.

그는 "정부는 신속하고 넓고 두꺼운 지원이 필요하다는 당의 요구를 수용해 20조원 규모의 추경안을 마련했다"며 "국가 부채 증가 수준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지만, 당장 민생회복이 최우선이라는 데에 당정이 의견을 같이했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발언 말미에 "이날 고위 당정회의가 공개적으로는 이 대표께서 함께하는 마지막 회의일 것"이라며 칭찬을 이어갔다.

그는 "그간 이 대표가 잘 이끌어주셔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 경제 민주화 추진 등 많은 결실을 볼 수 있었다"고 했다.

또 "어려운 상황에서도 당·정·청이 활발하게 토론하고 대안을 마련해 국민께 힘이 될 수 있었다. 이 자리를 빌려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발언 도중 이 대표를 바라보며 "혹시 또 변심하면 상황이 달라질 수는 있겠지만요"라고 농담을 건네 회의장에 잠시 웃음이 일기도 했다.

대권주자인 이 대표는 당권-대권 분리 규정에 따라 내달 9일까지는 당 대표직을 내려놓아야 한다.

km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