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세대, 황희 문체부 장관 '논문 베끼기' 의혹 조사 착수

송고시간2021-02-28 17:46

beta

연세대가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박사 논문에 관한 조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연세대 관계자는 28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황 장관이 2017년 취득한 박사 논문 의혹과 관련해 교육부에 연구윤리진실성위원회(연진위) 규정에 근거해 조사하겠다는 취지로 답했다"고 밝혔다.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은 지난 8일 교육부에 황 장관이 취득한 박사 논문에 여러 문제점이 있어 논문 검증을 요청해달라는 민원을 제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황희 장관
황희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문다영 기자 = 연세대가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박사 논문에 관한 조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연세대 관계자는 28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황 장관이 2017년 취득한 박사 논문 의혹과 관련해 교육부에 연구윤리진실성위원회(연진위) 규정에 근거해 조사하겠다는 취지로 답했다"고 밝혔다.

앞서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은 지난 8일 교육부에 황 장관이 취득한 박사 논문에 여러 문제점이 있어 논문 검증을 요청해달라는 민원을 제기했다.

사준모는 해당 논문의 제목이 틀리게 표시된 점, 통계 분석의 타당성이 떨어지는 점, 영문 작성 부분에서 대리 번역을 맡긴 점 등의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교육부는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연세대에 관련 공문을 보냈다. 연세대는 학위를 부정한 방법으로 받은 경우가 확인되면 학위 수여를 취소할 수도 있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황 장관은 후보자 시절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박사 논문과 관련해, 당시 지도교수가 국토위 발주로 작성한 연구용역을 영문으로 직역해 베꼈다는 주장이 제기된 적이 있다.

당시 황 후보자는 연구 결과의 유사성에 대해서 "지도교수가 하니까 생각과 고민이 비슷할 수밖에 없었다"며 "(용역보고서는) 본적 없다"고 반박했다.

zer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