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낙연, 가덕도특위 직접 이끈다…대선 포석?

송고시간2021-02-28 16:07

beta

더불어민주당이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후속조치에 속도를 내고 있다.

28일 민주당에 따르면 이낙연 대표는 내달 3일쯤 출범할 '가덕도 신공항 추진 특별위원회'의 위원장을 맡을 예정이다.

당대표가 당내 특위를 직접 이끄는 것은 이례적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가덕도특별법 후속조치 '속도'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김영춘-박인영-변성완 부산시장 예비후보, 부울경 지역 의원들이 2월 26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이 통과된 후 당대표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김영춘-박인영-변성완 부산시장 예비후보, 부울경 지역 의원들이 2월 26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이 통과된 후 당대표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후속조치에 속도를 내고 있다.

28일 민주당에 따르면 이낙연 대표는 내달 3일쯤 출범할 '가덕도 신공항 추진 특별위원회'의 위원장을 맡을 예정이다.

당대표가 당내 특위를 직접 이끄는 것은 이례적이다.

이 대표는 대선 도전을 위해 내달 초 당대표에서 사임한 이후에도 위원장직을 유지하며 사업이 본궤도에 오를 때까지 총력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특위에는 부산·울산·경남을 지역구로 둔 현역 국회의원과 국회 국토위원들이 참여해 힘을 싣기로 했다.

민주당은 특히 사전타당성 조사 등 착공에 이르기까지 필요한 절차와 시간을 최대한 단축하자는 입장이다.

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특별법이 통과된 만큼 사전타당성 조사를 바로 진행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법이 위임한 세부 내용을 정부 시행령으로 신속히 정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무 부처인 국토교통부가 신공항 전담 태스크포스(TF)를 꾸려 사업 진행에 속도를 낼 수 있도록 독려하는 등 당정 협의도 긴밀하게 이어갈 계획이다.

당내에선 가덕도 특별법의 국회 통과를 강력히 밀어붙인 이후로 부산 민심에 반향이 감지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4·7 부산시장 보궐선거는 물론, 내년 대선까지 이어지는 선거정국에서 가덕도 이슈의 파급력이 이어질 것이라는 기대도 흘러나온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가덕도 신공항과 동남권 메가시티에 대한 기대가 한껏 높아졌다"며 "기대에 부응하도록 정부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신공항 건설이 추진되는 부산 강서구 가덕도와 부산항신항. 사진은 지난 4일 촬영한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신공항 건설이 추진되는 부산 강서구 가덕도와 부산항신항. 사진은 지난 4일 촬영한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허영 대변인도 국회 브리핑에서 "가덕도 특별법은 부울경(부산·울산·경남) 메가시티라는 국토균형발전을 이루기 위한 국가 대전환 전략"이라며 "그 부울경 미래의 백년대계 비전을 담고 있다"고 강조했다.

허 대변인은 야권에서 '4대강에 반대하던 민주당이 토목사업을 벌인다'는 비판이 나온다는 지적에는 "잘못된 토목사업도 있지만, 균형발전을 위해 꼭 필요한 사업도 있다"며 "환경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이 경주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