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톡톡 지방자치] '교통 소외지역·산업단지' 찾는 파주시 이동형 선별검사소

송고시간2021-03-01 07:03

beta

감염에 취약한데도 선별검사를 받기 어려운 상황에 부닥친 시민들이 적지 않다.

장애가 있어 거동이 불편하거나, 대중 교통시설이 취약한 지역에 거주하거나, 교대근무 때문에 선별진료소를 찾기가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에 놓였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경기 파주시는 이런 환경에서 매일 불안에 떨고 있는 시민을 직접 찾아가는 '이동형 선별검사소'를 운영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혹한 뚫고 어디든 '부릉∼'…꼭꼭 숨은 감염자 신속 발굴 '효과'

(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코로나19 확진자 ○○명 발생'

하루에도 휴대전화에 몇 번씩 울리는 재난 안전 안내 문자메시지가 1년이 넘도록 끊이지 않으면서 전 국민은 매일 불안 속에서 살고 있다.

최근에는 지역감염으로 확산하면서 가까운 지인 중 한두 명쯤은 밀접접촉자로 분류됐을 정도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바짝 다가와 있다.

파주시 이동형 선별검사소
파주시 이동형 선별검사소

[파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하지만 감염에 취약한데도 선별검사를 받기 어려운 상황에 부닥친 시민들이 적지 않다.

장애가 있어 거동이 불편하거나, 대중 교통시설이 취약한 지역에 거주하거나, 교대근무 때문에 선별진료소를 찾기가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에 놓였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경기 파주시는 이런 환경에서 매일 불안에 떨고 있는 시민을 직접 찾아가는 '이동형 선별검사소'를 운영하고 있다.

◇ 수백 명 근무 물류센터부터 장애인시설까지 검사

지난 1월 13일 쌓인 눈이 채 녹지도 않은 이른 아침. 파주시 파주읍 부곡리의 교보문고 제1물류센터 앞에 하얀 1t 트럭 3대가 줄지어 들어섰다.

행여나 있을 코로나19 무증상 감염자를 찾아내기 위해 파주시가 특별 제작한 양압식 이동형 선별검사 차량이다.

검사 접수 차량과 검체 채취 차량, 검체 판독 차량 3대가 나란히 자리를 잡고 검사자를 맞았다.

이곳에서는 30분이면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신속항원진단검사와 비인두 도말 PCR 검사가 진행됐다.

이날 오전에만 물류센터 직원 250여 명과 인근 주민 등 총 279명이 검사를 받았다.

참여율이 높았던 이유 중 하나는 지역 특성상 대형 물류창고가 밀집돼 있어 확진자가 1명이라도 발생하면 연속적인 감염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업체 차원에서도 층별로 관리자를 지정하고 근무일지를 통해 마스크 착용 여부 등 관리를 철저히 하고 있지만 불안한 마음은 늘 있었다.

업체는 마침 파주시에서 이동형 선별검사소를 운영한다는 안내를 받자 직원들의 불안함을 해소하고 방역이 잘 되는지를 점검하기 위해 전원 검사에 응했다.

검사를 받은 한 직원은 "코로나19가 계속 확산하는 상황에서 불안감에 검사를 꼭 받고 싶었다"며 "근무 때문에 평소 시간을 내기도 어려웠는데 이렇게 파주시에서 직접 찾아와 검사를 받게 돼 다행"이라고 말했다.

이동형 선별검사소는 인근에서 검사가 필요한 공무원 등에게도 환영을 받았다.

이날 약 7.7㎞ 떨어진 월롱면 예비군 면대에서도 선제 검사를 받기 위해 공무원, 병사 등이 방문했다.

예비군면대 관계자는 "파주시에서 선제적으로 읍면동 공무원을 대상으로 검사를 하고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월롱면 행정복지센터에서 근무하기 때문에 주민들을 위해서도 미리 검사를 받아 이상이 없다는 것을 확인하는 것이 좋을 것 같아 이곳으로 오게 됐다"고 말했다.

파주시 이동형 선별검사소
파주시 이동형 선별검사소

[파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동형 선별검사소를 찾는 발걸음은 다른 곳에서도 이어졌다. 선별검사 차량은 이날 오후 83개 업체(3천500여 명)가 입주해 있는 선유산업단지로 이동했다.

검사 준비를 마치기도 전에 근로자들이 줄지어 서 있었다.

예상보다 많은 인원에 교대 예정이던 검사자 2명이 추가 투입되는 등 검사는 신속하게 이뤄졌다. 오후 5시까지 진행된 검사에 총 376명이 참여했다.

피유시스 권인욱 대표(전 파주상공회의소 회장)이사는 "산업단지 근로자들이 보건소 등에 검사를 받으러 갈 시간은 없고 늘 불안한 마음이 있었는데, 가까이에서 검사를 받을 수 있게 해 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 검사 필요한 취약계층 "가뭄 속 단비 같아"

이동형 선별검사 차량은 거동이 불편한 노인과 장애인 등 취약계층에게 더 큰 위로가 되고 있다.

올해 1월 11일 오전 방문한 문산읍 임진리처럼 교통 소외지역에 거주하는 노인들은 혹한의 추위 속에 오도 가지도 못하는 주민들을 위해 일부러 찾아와 준 검사 차량이 그저 반갑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또 같은 달 14일 교통 소외지역인 법원읍 행정복지센터에서 진행된 선별검사자 81명 중 3명의 양성 판정자가 확인됐다. 만약 이동형 차량이 가지 않았더라면 확진자는 또 다른 확진자를 낳아 파주시는 물론 인근 지역으로까지 2·3차 확산이 이뤄지는 건 시간문제였을 것이다.

이어 15일 200여 명의 장애인이 근무하고 생활하는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에덴하우스'에도 선별검사 차량이 방문했다.

이곳은 기저질환이 있고 장애를 가진 직원이 많아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에 취약한 계층이지만, 수송차량 등 이동 수단이 여의치 않아 검사받는 것조차 어려웠다는 게 시설 측 설명이다.

영상 기사 산업단지로 찾아가는 검사소
산업단지로 찾아가는 검사소

[파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검사를 받은 한 직원은 "코로나19 때문에 너무 답답하다. 검사를 받으러 시내 보건소까지 이동을 안 해도 되니 너무 편리하다. 근무시간 끝나고 밤에 검사받으러 가기가 힘들었다"고 말했다.

이처럼 파주시 이동형 선별검사소는 시민 이동이 많은 지하철 역사와 광장, 산업단지, 교통 소외 지역 등을 찾아 일요일을 제외하고 매일 적게는 1곳, 많게는 3곳을 다니며 검체를 채취하고 결과를 전달했다.

올해 1월 5일부터 2월 27일까지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인원만 총 8천572명(신속 항원 검사 593건, PCR 7천979건)이 검사를 받았다.

이 기간 산업단지가 아닌 법원읍과 교하동 주민 5명의 확진자를 조기 발견했고, 즉시 치료를 받도록 조치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이동형 선별검사소는 숨은 확진자를 사전에 조기 발견하는 것은 물론, 시민들의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하는 데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n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