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남 여수서 계류줄 끊어져 유조선 등 7척 표류…인양 완료

송고시간2021-02-28 10:47

beta

전남 여수시의 한 부두에서 계류줄(정박용 밧줄)이 끊어져 유조선 등 선박 7척이 잇따라 표류했으나 해경이 인양을 완료했다.

28일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오전 4시 46분께 여수시 돌산읍 우두리 부두에 정박 중이던 299t 유조선 A호(여수선적·승선원 5명)와 선박 6척이 한꺼번에 표류, 구조 요청이 접수됐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선박 소유자들은 정박 중인 선박에 대해 수시로 안전상태를 확인해야 한다"며 "특히, 해상 기상이 불량할 때는 선박 계류줄을 보강하는 등 안전사고에 면밀히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계류줄 끊어져 선박 7척 표류
계류줄 끊어져 선박 7척 표류

[여수해양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여수=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전남 여수시의 한 부두에서 계류줄(정박용 밧줄)이 끊어져 유조선 등 선박 7척이 잇따라 표류했으나 해경이 인양을 완료했다.

28일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오전 4시 46분께 여수시 돌산읍 우두리 부두에 정박 중이던 299t 유조선 A호(여수선적·승선원 5명)와 선박 6척이 한꺼번에 표류, 구조 요청이 접수됐다.

A호는 옆 선박과 밧줄을 묶어 항구에 계류한 뒤 부산으로 유류 수급 차 출항 준비를 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A호의 계류줄이 장력에 의해 끊어지면서 함께 계류한 선박 6척과 함께 장군도 방향으로 표류하기 시작했다.

여수해경은 현장에 구조대를 보내 장군도 해안 쪽에 있던 선박들을 발견하고, A호 선장에게 비상 투묘(닻을 내리는 작업)를 하도록 했다.

또 함께 표류한 선박 6척의 선장들을 자신들의 표류 선박으로 이송해 선박들을 안전하게 부두로 이동토록 했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신속한 대처로 다행히 인명 피해와 해양오염이 일어나지 않았다"며 "조금만 늦었으면 장군도 해안에서 배가 밀려 파손될 우려도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7일 오전 8시 48분께 여수시 돌산읍 신기항 선착장에 정박 중인 여객선 B호(677t)가 계류줄이 끊어지면서 표류, 인근에 정박한 다른 선박과 접촉하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선박 소유자들은 정박 중인 선박에 대해 수시로 안전상태를 확인해야 한다"며 "특히, 해상 기상이 불량할 때는 선박 계류줄을 보강하는 등 안전사고에 면밀히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계류줄 끊어져 선박 7척 표류
계류줄 끊어져 선박 7척 표류

[여수해양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ch8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