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강인 시즌 첫 풀타임' 발렌시아, 헤타페에 0-3 완패

송고시간2021-02-28 07:43

beta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라리가) 발렌시아의 이강인(20)이 이번 시즌 처음으로 풀타임을 뛰었지만 팀은 수적 열세 속에 완패했다.

발렌시아는 28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콜리세움 알폰소 페레스에서 열린 헤타페와 2020-2021 라리가 25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0-3으로 완패했다.

24라운드에서 선발 출전해 도움을 작성했던 이강인은 헤타페를 상대로 이번 시즌 처음으로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아쉽게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따내지 못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발렌시아의 이강인.
발렌시아의 이강인.

[펜타프레스=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라리가) 발렌시아의 이강인(20)이 이번 시즌 처음으로 풀타임을 뛰었지만 팀은 수적 열세 속에 완패했다.

발렌시아는 28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콜리세움 알폰소 페레스에서 열린 헤타페와 2020-2021 라리가 25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0-3으로 완패했다.

24라운드에서 선발 출전해 도움을 작성했던 이강인은 헤타페를 상대로 이번 시즌 처음으로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아쉽게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따내지 못했다.

승점 27에 묶인 발렌시아는 정규리그 14위로 떨어졌다.

골세리머니를 펼치는 헤타페 선수들.
골세리머니를 펼치는 헤타페 선수들.

(EPA=연합뉴스)

전반 39분 헤타페의 마우로 아람바리의 그림 같은 30m짜리 오른발 장거리 '캐넌포'에 결승골을 내준 발렌시아는 후반 6분 중앙 수비수 무크타르 디아카비가 네만야 막시모비치를 막는 과정에서 거친 반칙으로 퇴장을 당하는 악재를 만났다.

후반 초반 수적 열세에 빠진 발렌시아는 급격히 무너졌고, 후반 10분 헤타페의 하이메 마타에게 추가골을 내줬다.

헤타페는 후반 42분 카를레스 알레냐가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슛으로 쐐기골을 꽂으면서 발렌시아를 침몰시켰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