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혜진 25점…우리은행, 삼성생명 꺾고 PO 1차전 '기선 제압'

송고시간2021-02-27 19:52

beta

정규리그 1위 아산 우리은행이 플레이오프 1차전을 승리로 장식하고 3년 만에 챔피언결정전 진출에 1승만을 남겼다.

우리은행은 27일 충남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3전 2승제) 1차전 용인 삼성생명과 경기에서 74-69로 이겼다.

여자프로농구에서 총 43차례의 플레이오프에서 1차전 승리 팀이 챔피언결정전에 오른 것이 37회로 확률은 86%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PO 1차전에서 돌파를 시도하는 우리은행 박지현(오른쪽)
PO 1차전에서 돌파를 시도하는 우리은행 박지현(오른쪽)

[W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아산=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정규리그 1위 아산 우리은행이 플레이오프 1차전을 승리로 장식하고 3년 만에 챔피언결정전 진출에 1승만을 남겼다.

우리은행은 27일 충남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3전 2승제) 1차전 용인 삼성생명과 경기에서 74-69로 이겼다.

이로써 우리은행은 남은 두 경기에서 1승만 더하면 2017-2018시즌 이후 3년 만에 챔피언결정전에 오르게 된다.

두 팀의 2차전은 3월 1일 경기도 용인체육관에서 열린다.

여자프로농구에서 총 43차례의 플레이오프에서 1차전 승리 팀이 챔피언결정전에 오른 것이 37회로 확률은 86%다.

우리은행은 이날 이겼지만 정규리그 4위 삼성생명에 경기 막판까지 끌려다니며 고전했다.

3쿼터까지 7점을 뒤진 우리은행은 4쿼터 들어서도 종료 3분 20초 전까지 6점 차로 뒤져 있었다.

그러나 이때 박지현이 골밑 득점과 장거리 3점포를 연달아 터뜨려 순식간에 1점 차로 따라붙었고, 종료 1분 27초 전에는 박혜진의 3점슛으로 69-69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삼성생명은 윤예빈이 3점포로 맞불을 놓으려 했으나 빗나갔고, 공격권을 잡은 우리은행은 박지현이 종료 45초 전에 과감한 골밑 돌파에 이은 추가 자유투까지 얻어 3점 차로 달아났다.

골밑 득점을 노리는 우리은행 김소니아.
골밑 득점을 노리는 우리은행 김소니아.

[W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삼성생명은 타임아웃을 부른 뒤 반격에 나섰으나 김한별의 3점슛이 또 불발되며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우리은행은 남은 시간에 박혜진이 상대 반칙으로 얻은 자유투 2개를 다 넣어 힘겹게 1차전 승리를 확정했다.

우리은행 박혜진이 25점, 9리바운드를 기록했고 막판 고비에 득점에 앞장선 박지현은 18점, 9어시스트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삼성생명은 김단비 23점, 윤예빈 16점 등으로 분전했으나 경기 내내 잡았던 주도권을 경기 막판에 놓치며 아쉬움을 삼켰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