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배수진 김종인-3지대 안철수…힘겨루기 2라운드

송고시간2021-02-28 05:31

beta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서울시장 야권 후보 단일화를 두고 다시 한번 충돌할 전망이다.

김 위원장은 28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내가 재보선 전에 사라질 수도 있다"며 "아직 일어나지 않은 일이지만, 그런 상황이 되면 하여튼 두고 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金 "난 재보선 전 사라질 수도"

安 "통합선대위 만들자"…속셈 복잡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서울시장 야권 후보 단일화를 두고 다시 한번 충돌할 전망이다.

김 위원장은 28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내가 재보선 전에 사라질 수도 있다"며 "아직 일어나지 않은 일이지만, 그런 상황이 되면 하여튼 두고 보라"고 말했다.

그는 무슨 상황을 염두에 둔 것인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그러나 최종 단일화에서 국민의힘이 후보를 내지 못하는 경우를 가정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주변에서 나온다.

비대위 발언하는 김종인
비대위 발언하는 김종인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2.25 zjin@yna.co.kr

김 위원장과 가까운 야권 인사는 "안 대표가 야권 단일후보로 되면 김 위원장 역할이 사라지지 않겠나"라며 "당내에서 재신임을 물으려는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는 반대로 내달 초 단일화 과정에서 반드시 안 대표를 누르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도 풀이된다. 산전수전 다 겪은 노장이 친 최후의 '배수진'이라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상식적으로 단일화는 큰 당으로 될 수밖에 없다"며 "제3지대 후보가 나와서 이길 수 없다"고 거듭 자신했다.

안 대표의 생각은 다르다. 현재 벌어지고 있는 제3지대 단일화 경선에서 승리한 후 그 기세를 몰아 국민의힘 후보와의 단일화에서도 주도권을 갖는 시나리오를 가정한다.

특히 안 대표는 자신이 야권 단일후보로 선출될 경우 기호 4번으로 본선에 출전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 입당이나 합당에는 여전히 부정적이다.

안 대표가 지난 18일 토론회에서 국민의힘에 "통합선대위를 구성하자"고 제안한 것도 그런 맥락으로 보인다. 통합선대위는 국민의힘 바깥에서 국민의힘을 품는 첫걸음이 될 수 있다.

안 대표 위주로 돌아가는 선거판에서 '들러리'를 서달라는 요구로 해석될 수 있는 만큼 국민의힘 입장에서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카드다.

국민의힘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안 대표가 본인 희망 사항을 통 큰 제안으로 포장하고 있다. 협상을 하겠다는 태도가 아니다"며 불편해했다.

단일화 2차토론 준비하는 안철수
단일화 2차토론 준비하는 안철수

(서울=연합뉴스) 서울시장 보궐 선거에 출마한 국민의당 안철수 예비후보가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NK디지털타워에서 열린 금태섭 무소속 후보와의 단일화 2차토론에 앞서 준비를 하고 있다. 2021.2.25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