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풀 꺾인 윤석열…신발끈 매는 홍준표·유승민·원희룡

송고시간2021-02-28 06:00

beta

가파르게 치솟던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권 지지율이 한풀 꺾이면서 야권의 인물난이 다시 부각되고 있다.

같은 조사에서 무소속 홍준표 의원 5%,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 2%, 원희룡 제주지사 1% 등 야권 주자들의 지지율도 초라한 성적에 그쳤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28일 통화에서 "윤 총장은 자체 엔진이 없다는 것이 확인됐다"면서도 "야권 잠룡들이 정치적 무게감이 있었다면 윤 총장의 지지율을 당연히 가져왔을 것이다. 기존 주자들은 한계치가 이미 설정됐다는 의미"라고 분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클럽하우스' 등 활발한 SNS 활동…서울시장 주자 지원사격도

출근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출근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가파르게 치솟던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권 지지율이 한풀 꺾이면서 야권의 인물난이 다시 부각되고 있다.

윤 총장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갈등이 최고조에 달했던 지난 1월 각종 조사에서 지지율 30%를 넘어서며 여야를 합쳐 대권주자 선두를 달렸다.

그러나 가장 최근인 지난 25일 조사에서는 7%(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조사,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까지 내려앉은 상태다.

같은 조사에서 무소속 홍준표 의원 5%,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 2%, 원희룡 제주지사 1% 등 야권 주자들의 지지율도 초라한 성적에 그쳤다.

대정부질문하는 홍준표
대정부질문하는 홍준표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지난 4일 국회 본회의에서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힘 관계자는 28일 통화에서 "윤 총장은 자체 엔진이 없다는 것이 확인됐다"면서도 "야권 잠룡들이 정치적 무게감이 있었다면 윤 총장의 지지율을 당연히 가져왔을 것이다. 기존 주자들은 한계치가 이미 설정됐다는 의미"라고 분석했다.

이러한 현상이 벌어진 원인을 놓고는 김종인 체제의 한계라는 분석과 아직 때가 아니라는 분석이 엇갈린다.

한 야권 관계자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라는 '거대한 장벽'이 사람을 키우지 못하고 있다"면서 "4월 재보선이 끝나고 지도부 교체 과정이 있어야만 야권 잠룡들을 위한 새 판이 짜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면 또 다른 관계자는 "선거 국면이 아닌 상황에서 전선이 명확하지 않으니 지지를 유보하는 것"이라며 "대선 전까지 당선될 인물 한 명만 나오면 된다. 인물난이 아니다"라고 했다.

유승민 전 의원 만나는 나경원 경선후보
유승민 전 의원 만나는 나경원 경선후보

국민의힘 나경원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후보가 지난 2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희망22 사무실에서 유승민 전 의원을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 선거를 포함해 전국 단위 재보선을 앞두고 있어 대선 주자들이 움직일 수 있는 공간이 크지 않은 탓도 있다.

주자들은 슬슬 전면에 나설 채비를 하는 분위기다.

유승민 전 의원과 원희룡 지사는 활발한 SNS 활동을 통해 대여 공세에 앞장서고 있다.

이들의 주 타깃은 현재 대권 주자 1위를 달리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다.

홍준표 의원은 음성 메신저 '클럽하우스'에서 입성, 지지 기반이 가장 취약한 젊은 층과 소통을 넓히고 있다.

이들은 4월 선거 전까지 본격적인 활동 대신 재·보선 지원 등 물밑 행보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홍 의원과 유 전 의원은 각각 국민의힘 나경원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등 서울시장 주자들을 만나 지원사격 하기도 했다.

인터뷰하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인터뷰하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제주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