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내달부터 백신접종자 항체보유 조사…집단면역 근거 마련

송고시간2021-02-27 16:50

beta

'11월 집단면역 형성'을 목표로 내건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자를 대상으로 항체 보유율 조사를 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7일 "백신 접종자에 대한 면역항체 보유율 조사를 추진해 방역 및 예방접종 대책 수립을 위한 과학적 근거 자료를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여기에 더해 백신 접종 개시와 함께 접종자의 항체 보유 여부를 조사해 집단면역 판단 기준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화이자 백신 주사기에 소분 조제 중
화이자 백신 주사기에 소분 조제 중

(서울=연합뉴스) 코로나19 환자 치료 의료진을 대상으로 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된 27일 오전 서울시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 내 무균 작업대(클린벤치)에서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주사기에 소분 조제하고 있다. 2021.2.27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11월 집단면역 형성'을 목표로 내건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자를 대상으로 항체 보유율 조사를 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7일 "백신 접종자에 대한 면역항체 보유율 조사를 추진해 방역 및 예방접종 대책 수립을 위한 과학적 근거 자료를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조사는 이르면 내달부터 시작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지난해부터 전국 단위 및 유행 지역 일반 국민에 대한 항체 보유 여부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백신 접종 개시와 함께 접종자의 항체 보유 여부를 조사해 집단면역 판단 기준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백신을 맞더라도 누구나 항체가 생기는 것은 아니며, 연령 등 다양한 요소가 항체 형성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백신 접종자들의 항체 보유율은 집단면역 형성을 판단할 중요한 지표로 활용될 전망이다.

한편 정부는 올해 실시 예정인 전국 단위 및 유행지역 일반 국민에 대한 항체 조사와 관련, 국민건강영양조사 7천명, 군 입영장정 1만5천명, 수도권 지역 일반 주민 1만여명 등을 대상으로 검체 수집 및 분석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해외 도입 백신 5종에 대한 항체 보유율과 항체 지속 기간 등에 대한 분석도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