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당국, 미국 코로나19 신종 변이 출현에 "동향 파악해 대응 중"

송고시간2021-02-27 15:47

beta

방역당국은 최근 미국 뉴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신종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하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 관련 내용과 동향을 파악해 대응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제2부본부장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변이 바이러스 대응 상황과 관련한 질의에 이같이 말하고 "해외로부터 들어올 수 있는 변이 균주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국내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이제 막 시작된 상황에서 해외에서의 변이 바이러스 확산과 신종 바이러스 출현 등이 백신 접종의 효과를 떨어뜨릴 수 있다는 우려가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변이 바이러스 진단·백신 연구도 속도…"브라질 변이 분리 성공·분양 계획"

코로나19 브리핑하는 권준욱 부본부장
코로나19 브리핑하는 권준욱 부본부장

(청주=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이 24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10.24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방역당국은 최근 미국 뉴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신종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하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 관련 내용과 동향을 파악해 대응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제2부본부장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변이 바이러스 대응 상황과 관련한 질의에 이같이 말하고 "해외로부터 들어올 수 있는 변이 균주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앞서 CNN 등 미국 언론들은 24일(현지시간) 컬럼비아대 메디컬센터 연구팀 논문을 인용해 지난해 11월 뉴욕에서 채취한 코로나19 표본에서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B.1.526)가 발견됐으며, 같은 해 12월 말부터 이달 중순 사이 해당 변이 바이러스 발견율이 꾸준히 증가했다고 보도했다.

이번에 발견된 뉴욕의 신종 변이 바이러스는 백신에 대한 저항력이 강화한 남아공발(發) 변이 바이러스와 유사한 특징을 지닌 것으로 알려졌다.

방대본에 따르면 국내에서 확인된 변이 바이러스는 25일 기준 누적 142명이다. 현재까지 추가로 확인된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는 없다고 권 부본부장은 설명했다.

그러나 국내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이제 막 시작된 상황에서 해외에서의 변이 바이러스 확산과 신종 바이러스 출현 등이 백신 접종의 효과를 떨어뜨릴 수 있다는 우려가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당국도 이런 상황을 고려해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대책을 강화해 시행 중이다.

기존에 2개였던 변이 바이러스 분석 기관이 8개로 확대됐으며, 전체 발생 사례의 평균 3.5% 수준이었던 변이 바이러스 분석 비율을 5%로 늘려 실시하고 있다고 권 부본부장은 설명했다.

변이 바이러스 진단기술 및 백신 관련 연구도 속도를 내고 있다.

방대본에 따르면 이달 초부터 국가병원체자원은행(NCCP)을 통해 변이 바이러스 분양을 시작해 현재까지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42주, 남아공발 변이 바이러스 43주 등이 백신·진단기술 개발 목적으로 총 3개 기관에 분양됐다.

아울러 지난 22일 브라질발 변이 바이러스 분리 배양에 성공했으며, 내달 NCCP를 통해 유관 부처·연구기관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분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