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선거개입' 공세 지속 "대통령 가덕도행이 탄핵감"

송고시간2021-02-27 14:53

beta

국민의힘은 27일에도 문재인 대통령의 부산 가덕도 방문을 선거 개입으로 규정하고 집중 비판을 이어갔다.

김근식 전략실장은 '부산행이 탄핵 사유가 될 수 있다는 주장대로면 대통령은 서울시장 선거가 열리는 서울 어디도 갈 수 없다'는 민주당의 반박을 "부산행이 아니라 가덕도행이 탄핵감이다. 명백한 선거운동"이라고 되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가덕도 공항 예정지 선상 시찰하는 문 대통령
가덕도 공항 예정지 선상 시찰하는 문 대통령

(부산=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 참석, 가덕도 공항 예정지를 어업지도선을 타고 시찰하며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으로부터 관련 보고를 청취하고 있다. 2021.2.25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민의힘은 27일에도 문재인 대통령의 부산 가덕도 방문을 선거 개입으로 규정하고 집중 비판을 이어갔다.

윤희석 대변인은 논평에서 "보궐선거 승리를 위한 민주당의 노골적 야욕에 끝이 없다"며 "어느 정권, 어느 대통령이 선거를 앞두고 여당 지도부와 각료들을 이끌고 선거 현장을 찾은 적이 있었던가"라고 비판했다.

윤 대변인은 2016년 총선을 앞두고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지역 방문 일정을 민주당이 같은 논리로 비판했다면서 "그때 대통령 주변에는 여당 지도부는 그림자도 비치지 않았다. 지킬 것은 지킨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근식 전략실장은 '부산행이 탄핵 사유가 될 수 있다는 주장대로면 대통령은 서울시장 선거가 열리는 서울 어디도 갈 수 없다'는 민주당의 반박을 "부산행이 아니라 가덕도행이 탄핵감이다. 명백한 선거운동"이라고 되받았다.

김 전략실장은 "대통령의 가덕도행은, 박영선 (서울시장 경선) 후보의 공약에 맞춰 한남대교에 가서 양재까지 경부고속도로를 지하화하고 그 위에 수직 공원을 짓겠다고 말하는 것과 같다"고 쏴붙였다.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통과를 둘러싼 당내 이견 역시 가라앉지 않았다.

나경원 서울시장 경선 후보는 MBN 인터뷰에서 "선거를 앞두고 법이 정략적으로 일방 통과되는 것 같다"며 "입법부에서 민주주의가 유린당하는 것 아닌가 생각했다"고 했다.

반면 특별법 발의자 중 한 명인 박수영 의원(부산 남구갑)은 "경부고속도로를 건설할 때 김영삼·김대중 두 분이 드러누워 반대했다. 인천공항 건설할 때 김문수 전 지사도 드러누워 반대했다"며 "지금 역사는 경부고속도로와 인천공항에 어떤 평가를 내리는가. 드러누웠던 분들 모두 창피하게 생각할 것"이라고 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