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캐나다,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사용 승인

송고시간2021-02-27 11:05

beta

캐나다 보건부는 26일(현지시간)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사용을 승인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보건부는 이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승인 결정문에서 "전반적으로 주요한 안전 문제가 없고 접종자에 수월하게 수용될 수 있다"고 밝혔다.

현재 접종이 진행 중인 화이자 및 모더나 백신과 함께 캐나다에서 사용이 가능한 코로나19 백신은 3종이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천200만회분 4~9월 인도될 예정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캐나다 보건부는 26일(현지시간)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사용을 승인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보건부는 이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승인 결정문에서 "전반적으로 주요한 안전 문제가 없고 접종자에 수월하게 수용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로써 현재 접종이 진행 중인 화이자 및 모더나 백신과 함께 캐나다에서 사용이 가능한 코로나19 백신은 3종이 됐다.

보건부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보다 효과가 낮지만 코로나19가 심각한 증세로 악화하는 것을 방지하는 데 100% 효과를 발휘한다고 설명했다.

캐나다가 선구매 계약을 통해 확보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총 2천200만회분으로 대부분 물량이 오는 4~9월 중 인도될 예정이라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애니타 애넌드 조달부 장관은 공급 일정을 앞당길 수 있도록 협의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보건 당국은 또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을 위탁 생산하는 인도의 세룸인스티튜트(SII) 제품인 '코비쉴드'에 대해서도 사용을 승인했다.

코비쉴드의 공급 물량은 총 200만 회분으로 내주 중 50만회분이 우선 반입된다.

이에 따라 내달 말까지 캐나다에 공급될 코로나19 백신 물량은 모두 650만회분으로 늘어난다고 관계자들이 전했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는 "더 많은 국민이 더 빨리 백신을 접종할 수 있게 됐다"며 "봄철에 들어서면 점점 더 빠른 속도로 백신이 공급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현재 캐나다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총 176만2천871회분이 진행돼 인구 100명당 4.6회분꼴이다.

이날 캐나다의 코로나19 환자는 전날보다 3천252명 늘어난 86만1천472명으로 집계됐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누적 사망자는 50명 증가한 2만1천915명이다.

jaey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