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라질 코로나 상황 "최악"…하루 사망 1천300여명

송고시간2021-02-27 09:43

beta

브라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와 확진자가 급증세를 이어가면서 지역별 봉쇄도 강화되고 있다.

26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전국 27개 주 가운데 최소 13개 주 정부가 야간 통행금지와 비필수 업종 영업 금지 등 봉쇄 조처를 내리고 주민과 차량의 통행을 제한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의 마이클 라이언 긴급대응팀장은 브라질내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장기간 급증세를 이어가고 있다면서 "매우 비극적인 시기"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규 확진 6만여명…13개주서 야간 통금 등 봉쇄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와 확진자가 급증세를 이어가면서 지역별 봉쇄도 강화되고 있다.

26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전국 27개 주 가운데 최소 13개 주 정부가 야간 통행금지와 비필수 업종 영업 금지 등 봉쇄 조처를 내리고 주민과 차량의 통행을 제한하고 있다.

최소한 7곳의 공립병원 중환자실 병상 점유율이 90%를 넘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최대 인구 밀집 지역인 상파울루의 유명 민간병원은 병상이 이미 포화 상태여서 환자를 받지 못하고 있다.

주민과 차량 통행이 줄어든 북동부 포르탈레자 시내 거리
주민과 차량 통행이 줄어든 북동부 포르탈레자 시내 거리

브라질에서 코로나19 사망자와 확진자가 급증세를 계속하면서 지역별로 봉쇄가 강화되고 있다. 26일(현지시간)까지 전국 27개 주 가운데 최소한 13개 주 정부가 야간 통행금지와 비필수 업종 영업 금지 등 봉쇄 조처를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브라질 뉴스포털 G1]

세계보건기구(WHO)의 마이클 라이언 긴급대응팀장은 브라질내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장기간 급증세를 이어가고 있다면서 "매우 비극적인 시기"라고 말했다.

브라질 보건부와 연계된 의료연구기관 오스바우두 크루스 재단(Fiocruz)도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된 이래 최악의 상황에 직면했다"고 평가했다.

보건부 집계에 따르면 이날까지 누적 사망자는 25만2천835명으로 전날보다 1천337명 늘었다.

하루 사망자는 지난 23일부터 매일 1천300명을 넘고 있다.

누적 확진자는 1천45만5천630명으로 전날보다 6만5천169명 증가했다.

신규 확진자는 역시 23일부터 하루 6만명대를 지속하고 있다.

주요 매체들이 참여한 언론 컨소시엄은 이날까지 1주일 동안 하루 평균 사망자가 1천148명으로 37일째 1천명을 넘었다고 전했다.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시의 백신 접종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시의 백신 접종

리우데자네이루 시내에 있는 리우 연방대학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이뤄지고 있다.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이처럼 코로나19 피해가 급증하고 있음에도 백신 접종은 더디게 이뤄지고 있다.

접종은 지난달 17일부터 시작됐으나 이날까지 접종자는 전체 국민의 3%를 약간 웃도는 643만3천여명에 그치고 있다.

에두아르두 파주엘루 보건부 장관은 백신 접종이 필요 없다고 판단되거나 불가능한 사람을 제외하고 연말까지 모든 국민에게 백신을 접종할 것이라고 밝혔으나 백신을 충분히 확보할지는 불투명하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