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램지어 논문 출판사 "학술기록으로 인쇄본이 중요한 건 아냐"

송고시간2021-02-27 08:15

beta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위안부 논문'을 싣기로 한 학술지 출판사가 논문의 인쇄본 발간이 학술적인 면에서 크게 중요한 일은 아니라는 입장을 내놨다.

법경제학국제리뷰(IRLE)를 발행하는 네덜란드 출판사 엘스비어의 앤드루 데이비스 부사장은 26일(현지시간) 연합뉴스에 "그 논문은 이미 작년 12월1일 발표돼 학술 기록에 추가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데이비스 부사장은 "따라서 12월1일이 (논문의) 발간일"이라면서 "인쇄본은 학술 기록의 관점에서 중요한(primary) 것으로 간주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엘스비어 "이미 작년에 발간된 것"…부편집자 "발간 결정은 비윤리적"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교수와 문제의 논문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교수와 문제의 논문

[연합뉴스TV 제공]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위안부 논문'을 싣기로 한 학술지 출판사가 논문의 인쇄본 발간이 학술적인 면에서 크게 중요한 일은 아니라는 입장을 내놨다.

법경제학국제리뷰(IRLE)를 발행하는 네덜란드 출판사 엘스비어의 앤드루 데이비스 부사장은 26일(현지시간) 연합뉴스에 "그 논문은 이미 작년 12월1일 발표돼 학술 기록에 추가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데이비스 부사장은 "따라서 12월1일이 (논문의) 발간일"이라면서 "인쇄본은 학술 기록의 관점에서 중요한(primary) 것으로 간주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엘스비어 측의 이런 입장은 "인쇄되지는 않았더라도 이미 IRLE 3월호에 배정됐으며 이는 최종적인 것으로 간주된다"는 기존 성명과 궤를 같이하면서도 좀 더 분명한 어조로 '이미 발간된 논문'이라는 태도를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엘스비어는 램지어 교수의 논문 '태평양 전쟁의 성 계약'에 대한 조사를 거쳐 '우려 표명'의 글과 논문에 대한 반론을 첨부하는 수준에서 IRLE 3월호 인쇄판에 논문을 그대로 싣는다는 방침이다.

데이비스 부사장은 "인쇄본 지연은 순전히 제3자의 코멘트를 추가할 수 있게 허용하기 위한 것이지, 학술 기록을 바꾸기 위한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나 미국 등 국제 학계에서는 램지어 교수의 논문을 철회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하버드대 로스쿨 석지영 교수의 이날 미 시사주간지 뉴요커 기고문에 따르면 30여명의 IRLE 부편집자 중 하나였던 알렉스 리 노스웨스턴대 로스쿨 교수는 램지어 교수 논문에 대한 처리 과정에서 IRLE 편집진에서 물러나기로 결정했다.

논문을 읽자마자 적절한 근거가 부족한 주장이라고 판단한 리 교수는 편집자에게 한일 근현대사 전문가들의 반응을 구하겠다고 요청해 허락을 받았으나, 그로부터 며칠 뒤 사임했다고 석 교수는 전했다.

리 교수는 석 교수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이 논문을 발간하겠다는 결정은 잘해야 심각한 판단 실수이고, 최악으로 보면 매우 무책임하고 비윤리적"이라며 "학술지가 이런 정도의 수정주의적 역사학 주장을 평가할 능력이 없다면 그 논문의 발간을 허용해서는 안 됐다"고 지적했다.

다만 출판사 측은 인쇄본 발간 후에도 문제가 심각하다고 판단할 경우 논문에 대한 추가 조치를 할 가능성을 열어놨다.

데이비스 부사장은 "발간된 논문에 대해 입증된 염려가 제기되면 학술지는 추가적인 동료심사를 결정할 수 있다"며 "발간 전 심사에 참여하지 않은 독립적인 전문가들에게 제기된 우려가 적절한지에 대한 견해와 심사를 요청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데이비스 부사장은 IRLE 편집자들과 엘스비어 간 계약에 따라 편집진이 아닌 출판사가 직접 논문의 처리 방향을 최종적으로 결정할 예정이라는 한 관계자의 전언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며 편집진의 독립성을 강조했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