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무게 60㎏ '슈퍼 연어' 식탁 오른다…"뉴질랜드서 양식 중"

송고시간2021-02-27 08:48

beta

뉴질랜드에서 100명도 충분히 먹을 수 있는 초대형 연어가 길러지고 있다.

뉴질랜드텔레비전(TVNZ) 방송은 27일 뉴질랜드 남섬에 있는 연어 양식장 뉴질랜드킹새먼에서 '타이이'라는 초대형 품종이 양식되고 있다며 이 연어는 60kg까지도 자란다고 전했다.

킹새먼 양식장에서 양식되는 이 연어는 모두 해외에 있는 고객들에게 사전 주문에 의해 비싼 값으로 팔려나가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에서 100명도 충분히 먹을 수 있는 초대형 연어가 길러지고 있다.

뉴질랜드텔레비전(TVNZ) 방송은 27일 뉴질랜드 남섬에 있는 연어 양식장 뉴질랜드킹새먼에서 '타이이'라는 초대형 품종이 양식되고 있다며 이 연어는 60kg까지도 자란다고 전했다.

뉴질랜드킹새먼 양식장
뉴질랜드킹새먼 양식장

[TVNZ 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방송은 타이이는 북미 신화에 나오는 연어로 그동안 많은 사람이 찾아다녔으나 최근에야 뉴질랜드태즈먼 지역에서 우연히 발견됐다고 소개했다.

킹새먼 양식장에서 양식되는 이 연어는 모두 해외에 있는 고객들에게 사전 주문에 의해 비싼 값으로 팔려나가고 있다.

그랜트 로즈완 킹새먼 대표는 "자이언트 연어들이 이곳에 쭉 있었다. 회사가 있기 훨씬 이전부터 여기에 살고 있었지만, 우리가 몰랐던 것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바다의 와규'라는 별칭이 붙은 이 연어는 전 세계 일류 요리사들이 찾고 있지만 잡히거나 사람들의 눈에 띈 적도 거의 없다며 가장 큰 이유는 어렸을 때는 보통 연어와 구분이 안 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만족스러운 크기까지 자라면 하나하나 사전에 주문한 요리사의 이름표를 붙여 수확한 뒤 요리사에게 배송된다"고 말했다.

초대형으로 자랄 기회가 좀처럼 없는 이유다.

그는 이 연어를 살 수 있는 곳은 세계에서 뉴질랜드킹새먼 양식장밖에 없다며 하지만 대부분 몇 년 전에 사전 구매로 팔려나가기 때문에 사는 게 쉬운 일은 아니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미국인이 사 간 것은 1천700달러(약 140만 원)에 팔렸다고 밝혔다.

ko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