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서 외국인노동자 돌연사…코로나19 검사는 음성(종합)

송고시간2021-02-26 20:50

beta

가슴 통증을 호소하던 외국인 이주노동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나서 돌연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6일 방역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께 광주광역시 광산구 평동 한 원룸 주택에서 말레이시아 국적 남성 A(31)씨가 숨졌다.

A씨의 사망과 코로나19의 관련성을 조사 중이던 경찰과 방역 당국은 음성 판정이 내려짐에 따라 일반 변사 사건으로 전환하고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19 검체 분석
코로나19 검체 분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가슴 통증을 호소하던 외국인 이주노동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나서 돌연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6일 방역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께 광주광역시 광산구 평동 한 원룸 주택에서 말레이시아 국적 남성 A(31)씨가 숨졌다.

A씨는 원룸에서 함께 거주하는 동료 외국인들이 지켜보는 상황에서 가슴 통증을 호소하다가 숨을 거뒀다.

그는 가슴 통증 때문에 전날 광산구 한 병원을 방문했고, 이날 낮에는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후 검사 결과에선 음성 판정이 내려졌다.

A씨의 사망과 코로나19의 관련성을 조사 중이던 경찰과 방역 당국은 음성 판정이 내려짐에 따라 일반 변사 사건으로 전환하고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A씨와 함께 원룸에서 생활한 동료 외국인들은 자가 격리 조처됐다가 해제됐고, 변사 사건 발생 신고를 접수하고 출동한 경찰관의 소속 파출소도 한때 폐쇄됐다가 정상화됐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