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나이지리아서 또 여학생 집단 피랍…300명 이상(종합)

송고시간2021-02-27 02:29

beta

서아프리카 나이지리아에서 일주일 사이 또 학생 집단 납치 사태가 벌어졌다고 AFP통신 등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무장 강도들로 의심되는 괴한들이 이날 오전 1시께 나이지리아 북서부의 한 여학생 기숙학교를 습격했다고 한 교사와 부모가 이날 AFP에 밝혔다.

장게베 관립 중등 여학교의 한 교사는 익명으로 "점호 후에도 300명 이상의 여학생이 아직 소재가 파악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6일 여학생 300여명이 납치된 나이지리아 장게베 학교의 텅 빈기숙사 모습
26일 여학생 300여명이 납치된 나이지리아 장게베 학교의 텅 빈기숙사 모습

[AFP=연합뉴스]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서아프리카 나이지리아에서 일주일 사이 또 학생 집단 납치 사태가 벌어졌다고 AFP통신 등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무장 강도들로 의심되는 괴한들이 이날 오전 1시께 나이지리아 북서부의 한 여학생 기숙학교를 습격했다고 한 교사와 부모가 이날 AFP에 밝혔다.

장게베 관립 중등 여학교의 한 교사는 익명으로 "점호 후에도 300명 이상의 여학생이 아직 소재가 파악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26일 부모들이 학생 집단 피랍 사건이 벌어진 학교에 도착하고 있다.
26일 부모들이 학생 집단 피랍 사건이 벌어진 학교에 도착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로이터 통신도 경찰을 인용해 총을 든 괴한들이 학교를 습격해 300명 이상의 소녀들을 붙잡았으며 이 중 일부는 숲에 억류 중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잠파라 주의 경찰은 장게베 타운의 여학교에서 학생 317명을 데려간 "무장 강도떼"를 찾기 위해 군과 함께 수색 작전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범인들은 차량으로 학교에 들이닥쳐 산발적으로 총을 쏜 후 학생들을 데려갔으며 일부 학생은 도보로 이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이지리아 북서부와 중부에서 중무장한 무장 갱단은 최근 수년간 공격을 강화해 몸값을 요구하는 납치와 강간, 약탈을 일삼아왔다.

바로 지난주에도 인근 니제르주 학교에서 갱단이 학교를 습격해 42명을 납치해갔다.

지난해 12월에는 무함마두 부하리 대통령이 자신의 고향 주인 카트시나 주를 방문하고 있는 동안 현지 한 학교에서 남학생 300명 이상이 괴한들에게 납치됐다가 나중에 풀려나기도 했다.

지난해 12월 18일 납치됐다가 풀려난 나이지리아 남학생들
지난해 12월 18일 납치됐다가 풀려난 나이지리아 남학생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나이지리아 북부 지역은 갈수록 무법지대가 돼가고 있어 가족들이 괴로워하고 나이지리아 정부와 군은 절망적인 상태다.

학생을 대상으로 한 납치가 증가하고 있는 이유는 부분적으로 정부가 아동 인질에 대해 상당한 몸값을 건네기 때문이며 이는 또한 북부 지역의 더 광범위한 치안 붕괴를 조장하고 있다고 관리들이 말했다. 그러나 나이지리아 정부는 공식적으로는 몸값 제공을 부인하고 있다.

당초 학생 집단 납치는 2014년 4월 이슬람 극단주의 단체 보코하람이 보르노 주의 치복 타운에서 여학생 276명을 납치한 데서 보듯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 단체들이 시작했으나 최근에는 몸값을 노린 정체불명의 갱단들도 가세하는 추세라고 로이터는 분석했다.

sungj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