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주연속 꺾인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조정신호? 일시적 현상?

송고시간2021-02-27 06:15

beta

치솟기만 하던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가 정부의 2·4 주택 공급대책 발표 이후 한풀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계속된 공급 신호와 가격 급등에 따른 피로감에 매수심리가 살짝 꺾인 것으로 보이지만, 본격적인 집값 하락 신호로 받아들이기에는 조심스럽다는 게 중론이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2·4 대책 이후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가 내려가고 있지만, 아직은 110 안팎으로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 대책 효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집값 하락 논하기엔 일러"…7만호 신도시 계획 효과 주목

서울 시내 부동산에 매매, 전세 등 매물 정보 안내문이 붙어있다
서울 시내 부동산에 매매, 전세 등 매물 정보 안내문이 붙어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치솟기만 하던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가 정부의 2·4 주택 공급대책 발표 이후 한풀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계속된 공급 신호와 가격 급등에 따른 피로감에 매수심리가 살짝 꺾인 것으로 보이지만, 본격적인 집값 하락 신호로 받아들이기에는 조심스럽다는 게 중론이다.

27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22일 조사 기준) 서울의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109.8로, 지난주(110.6)보다 0.8포인트 내려갔다.

이 지수는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한 것으로,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음을,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음을 의미한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지난 한 해 등락을 거듭하다가 작년 11월 마지막 주 100.2로 100을 넘긴 뒤 이달 둘째 주까지 10주 연속 올랐다.

2월 2주 111.9를 기록하며 작년 7월 이후 최고로 올랐던 이 지수는 2월 3주 110.6으로 떨어진 뒤 2월 4주에는 109.8로 내려가 2주 연속 하락했다.

2021년 1∼2월 주간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
2021년 1∼2월 주간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

[한국부동산원 통계 재가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동산원 관계자는 "2·4 대책 이후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가 내려가고 있지만, 아직은 110 안팎으로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 대책 효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말했다.

수도권 분위기도 비슷하다.

수도권의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2월 2주 118.8로 부동산원이 이 조사를 시작한 2012년 7월 이후 최고를 기록한 뒤 지난주와 이번 주 모두 118.2로 최고점 대비 0.6포인트 낮아졌다.

수도권에서는 경기도가 이번 주 124.3으로 2주 연속 지수가 떨어졌으나 인천은 114.0으로 지난주(110.3)보다 지수가 더 올랐다.

서울과 경기의 아파트 매수심리가 조금이나마 낮아졌지만, 집값 하락을 논하기에는 시기상조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여전히 공급 우위의 시장이 형성되고 있고 매매가격 상승세도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부동산원 조사에서 이번 주 서울의 아파트값은 0.08% 올라 지난주와 같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달 첫째 주(0.10%) 이후 3주 연속으로 상승률이 둔화하거나 보합을 기록했지만, 여전히 0.10%에 육박하는 높은 수준이다.

경기도 역시 지난주와 이번 주 모두 0.42% 올라 높은 상승률을 이어갔다.

광명·시흥에 6번째 3기 신도시 조성…경기도 시흥시 과림동 일대 모습
광명·시흥에 6번째 3기 신도시 조성…경기도 시흥시 과림동 일대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문가들은 도심 정비사업을 활성화해 주택 공급을 늘리겠다는 2·4 대책보다 이 대책의 후속 조치로 24일 발표된 광명·시흥 7만호 신도시 계획의 효과에 주목하고 있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2·4 대책에서 제시된 물량은 민간 참여 정도에 따라 공급 규모가 결정되는 한계가 있지만, 7만호 신도시 계획은 확정된 물량이어서 주택 시장에 던지는 공급 신호가 확실하다"며 "서울과 맞닿은 신도시가 수도권과 서울의 주택 수요를 흡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