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변이 퍼지는 이탈리아, 3차 유행 오나…신규 확진자 급증 추세

송고시간2021-02-26 18:15

beta

이탈리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에 의한 3차 유행 우려가 커지고 있다.

현지 보건당국에 따르면 25일(현지시간) 기준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1만9천886명으로 지난달 9일 이후 한 달 보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러한 확진자 증가세는 전파력이 강한 코로나19 변이에 의한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규 확진 2만명 육박, 한달 보름 만에 최고치…확진율 5.6%

코로나19 중증 환자를 치료하는 이탈리아 의료진. 2021.2.25. [EPA=연합뉴스]

코로나19 중증 환자를 치료하는 이탈리아 의료진. 2021.2.25. [EPA=연합뉴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이탈리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에 의한 3차 유행 우려가 커지고 있다.

현지 보건당국에 따르면 25일(현지시간) 기준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1만9천886명으로 지난달 9일 이후 한 달 보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최근 며칠간의 일일 확진자 추이를 보면 22일 9천630명, 23일 1만3천314명, 24일 1만6천424명 등으로 3천 명 안팎의 증가세다.

4%대로 유지되던 확진율도 5.6%까지 치솟았다.

누적 확진자 수는 286만8천435명, 사망자 수는 9만6천974명으로 각각 집계됐다.

이러한 확진자 증가세는 전파력이 강한 코로나19 변이에 의한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현재 북부 롬바르디아주와 알토 아디제(남티롤) 자치지역, 중부 움브리아주 등이 변이 바이러스 '핫스팟'으로 떠올랐으며, 다른 지역에서도 변이 감염자 수가 지속해서 증가하는 추세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작년 3월과 11월에 이어 3차 유행이 임박했다는 경고도 나오고 있다.

이탈리아 정부는 변이 확산 우려가 고조됨에 따라 추가 방역 대책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4월 부활절 연휴 기간 주민 외출을 최대한 억제하는 전국적인 봉쇄 도입도 검토하는 것으로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