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파우치 "백신, 접종기회때 바로 맞아야…기다릴수록 변이 생겨"

송고시간2021-02-26 16:49

beta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할 기회가 있을 때 연기해서는 안 된다고 조언했다.

25일(현지시간)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파우치 소장은 NBC 방송의 투데이쇼에 출연해 "백신을 맞을 수 있을 때 맞아야 한다"면서 "이것은 인간을 놓고 바이러스와 백신 간에 벌어지는 경주"라고 말했다.

그는 "백신 접종을 더 오래 기다릴수록 변이 바이러스가 더 생긴다"면서 "미 식품의약국(FDA)이 승인한 어떤 백신이든 빨리 맞을 수 있으면 맞아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모더나 코로나19백신 접종하는 파우치 소장 [AP=연합뉴스]
모더나 코로나19백신 접종하는 파우치 소장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할 기회가 있을 때 연기해서는 안 된다고 조언했다.

25일(현지시간)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파우치 소장은 NBC 방송의 투데이쇼에 출연해 "백신을 맞을 수 있을 때 맞아야 한다"면서 "이것은 인간을 놓고 바이러스와 백신 간에 벌어지는 경주"라고 말했다.

그는 "백신 접종을 더 오래 기다릴수록 변이 바이러스가 더 생긴다"면서 "미 식품의약국(FDA)이 승인한 어떤 백신이든 빨리 맞을 수 있으면 맞아라"고 강조했다.

미국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백신 접종에 속도전을 벌이고 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미국 내에서 현재까지 약 6천827만 회분이 접종됐다. 이는 배포된 9천167만 회분의 74%다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5천만 회분의 접종이 이뤄졌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