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제잔재 청산' 충북도 공적 장부의 일본식 이름 지운다

송고시간2021-03-01 08:55

beta

제102주년 3·1절을 맞은 1일 충북도에서 공적 장부에 남아있는 일본 이름 지우기가 한창이다.

광복 이후 76년이 지나도록 도내 행정기관이 보관 중인 공적 장부에는 일본식 이름이 다수 남아 있다.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해 소유주 이름이 네 글자 이상인 토지 2천933건을 일제 조사해보니 장부에 일본식 이름이 남아있는 사례가 2천599건이나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토지대장 등에서 창씨개명 1천398건 찾아 한국 이름 복구

일본인 소유 의심 토지 1천201건·건축물 10건 국유화 추진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오산도명(吳山道明)→오도명(吳道明), 송곡행일(松谷幸一)→정태화(鄭泰化), 산원영평(山元英平)→이기원(李基元)….

일본식 이름이 표기된 토지대장
일본식 이름이 표기된 토지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102주년 3·1절을 맞은 1일 충북도에서 공적 장부에 남아있는 일본 이름 지우기가 한창이다.

광복 이후 76년이 지나도록 도내 행정기관이 보관 중인 공적 장부에는 일본식 이름이 다수 남아 있다.

그동안 일제 잔재 청산 작업이 소극적으로 진행된 데다 6·25로 부동산 관련 수많은 자료가 소실된 영향이 크다.

이에 일제 흔적을 지우면서 공적 장부의 신뢰성을 확보하는 차원에서 대대적인 정비에 착수한 것이다.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해 소유주 이름이 네 글자 이상인 토지 2천933건을 일제 조사해보니 장부에 일본식 이름이 남아있는 사례가 2천599건이나 됐다.

이 중 1천398건은 토지대장에서 창씨개명 내역이 확인된 경우다.

충북도는 도내 11개 지자체와 함께 오는 4월까지 창씨개명자의 한국 이름을 복구하고, 필요한 경우 부동산 소유권 이전 등기법 등을 활용해 후손들이 상속 등기할 수 있도록 안내할 방침이다.

나머지 1천201건은 일본인 명의로 의심돼 그 명단을 조달청으로 이관했다.

조달청은 지난해부터 일제 흔적 지우기 사업의 하나로 일본인 명의 재산을 찾아 귀속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그동안 조달청은 일본인 명의 재산으로 의심되는 4만3천여필지를 조사해 여의도 면적 1.5배에 해당하는 5천477필지(429만㎡·공시지가 기준 1천293억원)를 국유화했다.

충북도에서 조달청으로 이관된 의심 사례는 현장 조사 등 2차 심층 조사를 거쳐 국유화 절차를 밟게 된다.

충북도는 이런 방법으로 일본인 명의 의심 건축물 10건도 조달청에 이관했다.

이밖에 일제 조사 과정에서 등기부와 대장 기록이 불일치하거나 해당 부동산이 실제 존재하는 않는 토지 326건, 건축물 46건의 공부 정비 작업을 병행했다.

충북도 관계자는 "공적 장부에서 일본식 이름을 없애는 건 일제 잔재 청산은 물론 공부의 신뢰성을 높이는 일"이라며 "이 같은 공익실현을 위해 사업 마무리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jeon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